김범수 "'손예진♥현빈' 결혼식 축가 답례품 어마어마…개런티 수준" ('옥문아들') [종합]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가수 김범수가 현빈 손예진 결혼식 축가 후기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하 '옥문아들')에서는 갓 김범수가 출연했다.

김종국과 같은 소속사 출신인 김범수, 두 사람은 '얼굴 없는 가수' 출신이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김범수가 오디션을 본다 했는데 안와서 사장님이 기다렸다더라. 누가 봐도 가수가 아닐거 같은 사람이 있어서 '쟤는 아니겠지' 했는데 그 사람이 김범수였다"라 했고 김범수는 "그때 사장님이 '음식 배달을 왔으면 놓고 가지 왜 안가나' 했다. 난 그때 한껏 꾸미고 간 거다"라며 억울해 했다.

운동으로 한때 몸부심이 있었다는 김범수는 "제가 발라드 가수다 보니 몸을 보여드릴 기회가 없어서 뮤직비디오에서 상의탈의를 해서 녹였다. 현대무용수 느낌을 내봤다"라 했고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김종국은 "몸을 평가한게 아니고 저 마음이 뭔진 안다. 뭔갈 해보고 싶은 건 알겠는데.. '네가 진짜 좋아서 한 거야? 아니면 협박을 받는 거야?'라 했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기의 결혼식엔 항상 김범수가 있다고. 현빈 손예진 부부부터 이민정 이병헌 부부, 이보영 지성 부부의 결혼식에도 김범수가 축가를 불렀다. 김범수는 "저는 마음에 우러나와야만 축가를 부른다. 유명인이어서 한 게 아니다. 현빈씨 결혼식엔 그런 마음이 들었다. 가수들은 알텐데 현빈이 출연한 드라마 OST 친분이 있어서 내 배우 같은 친근감이 있다"라 했다. '시크릿가든'부터 '하이드 지킬 나'까지 현빈과 인연이 있었다.

김범수는 "손예진 씨도 그렇고 이게 현실인가? 싶었다 영화 속 한 장면에 들어와 있는 기분이었다. 하객들도 웬만한 시상식 느낌이었는데 시상식은 떨리기라도 하지 결혼식 축가는 비현실적이었다. '이게 영화인가?' 싶었다. 저 멀리서 감독님이 컷을 외칠 것 같았다"라 회상했다.

확실히 답례품도 사이즈가 달랐다고. 광고를 많이 찍는 현빈 손예진 부부이니만큼 광고 속 제품들이 답례품으로 제공됐다. 김범수는 "심지어 답례품도 하이엔드 라인이어서 다 모아놓으니 크리스마스 선물 같았다. 거의 개런티를 받은 거나 다름 없이 많이 받았다"라 밝혔다.

또 이민정 이병헌 부부 결혼식 후에 대해서는 "그때는 집에 초대를 받았다. 박정현과 같이 축가를 했는데 멤버들을 모아서 화려하게 하우스 파티를 했다. 그게 참 기억에 남는다"라고 전했다.

또 3년 만에 콘서트를 연다는 김범수는 "그동안 무대에 못서는 공허함이 있었는데 지금 너무 실감이 안되고 기대된다"라면서 콘서트 이름이 '명품백'이라고 해 기대를 높였다. '실제로 명품백을 선물하는 건 어떻냐'는 질문에 "한 적이 있다. 추첨으로 했는데 반응이 정말 좋았다"라고 했다.

김범수는 '분장은 안하냐'고 묻자 "한 번 해봤는데 그렇게 좋아하지 않더라"라 답했다. 김종국은 "저도 했는데 반응이 경악이었다. SES 바다 분장을 했는데 대퇴 사두가 갈라져 있었다"고 웃었다.

또 패티김을 이어 카네기홀 세종문화회관 오페라하우스 무대를 다 섰다는 김범수는 아시아 최초로 카네기홀을 한 장의 초대장 없이 전석매진시켰다고. 김범수는 "저는 공연할 때 초대장을 한 장도 발권하지 않는다. 지인이 온다 하면 제가 사서 드린다"라 자신있게 밝혔다.

또 '지우고 싶은 무대'는 KBS '열린음악회'였다. 김범수는 "국국의날 60주년 행사였다. 제가 이등병이었는데 처음으로 사복을 허락해서 생방송 무대에 섰다. 바로 앞 열줄이 장성들이었다. 머리가 하얘지더라. 박자를 놓치면 그 부분을 안하면 되는데 제 성격은 그걸 해야 하는 거다. 옥타브까지 실수했다"라며 영상을 차마 보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또 보컬의 레전드 '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를 통칭해 '김나박이' 별칭에 대해서는 겸손해하며 "그나마 그중 제가 제일 외향형이다. 저 덕분에 명백이 이어지는 거다. 저도 수줍음이 많은데 저도 한 번 보고 싶을 정도다"라면서 네 사람 조합의 무대에 "저는 준비가 되어 있다. 이분들이 용기를 낸다면 같이 하고 싶다"라 밝혔다.

'얼굴없는 가수'였던 김범수는 "저도 무대에 서고 싶어서 '윤도현의 러브레터'에 나갔다. 그때 이후로 외모가 아닌 실력으로 인정을 받았다"라 전했다. 이어 "그날 방송사 홈페이지 게시물이 엄청나게 올라왔다더라. 응원의 글도 많았다. 그때 정말 울컥해서 울었던 기억이 난다"라 회상했다.

서장훈 노홍철처럼 깔끔하다는 김범수는 "독립 12년 만에 자가를 마련했다. 원래 내 집 소유 욕구가 없었다. 살아보고 싶은 집을 전세로 이사다녔는데 어느순간 너무 귀찮더라. 집 인테리어 하는 걸 좋아하는데 전셋집은 마음대로 꾸미지 못하니까 이번에 자가로 들어가면서 제 스타일로 꾸몄다. 컨셉은 호텔 스위트룸이다. 매일 호캉스 하는 기분이다"라며 흐뭇해 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