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는 은인” 캄보디아 소년, 한국서 수술받고 회복 중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아동 로타 군을 만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아동 로타 군을 만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어린이 옥 로타(14) 군과 담당 의료진을 만나 격려했다. 로타 군은 김건희 여사에게 “저의 은인”이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로타 군은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중순 동남아 순방 때 캄보디아에서 만났던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다. 김건희 여사가 로타 군을 만난 후 국내의 후원 문의가 쇄도하면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는 ‘로타 군이 다시 걷고 뛸 만큼 회복한 모습을 보니 너무 기쁘다’며 ‘다시 건강을 되찾아 만나자는 약속이 결국 이루어졌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아동 옥 로타 군의 휠체어를 밀어주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아동 옥 로타 군의 휠체어를 밀어주고 있다. /뉴스1

또 김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 역시 로타가 건강해졌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기뻐했다”며 “절망의 순간이 오더라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극복할 수 있다는 마음을 잊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로타 군은 “치료해 주셔서 감사하다. 여사님은 저의 은인”이라고 감사함을 표했고, 김 여사는 “로타의 치료를 위해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신 덕분”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김 여사는 의료진에게도 “한 달여 만에 기적을 만들어줘서 감사하다”면서 “우리나라와 캄보디아뿐 아니라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들에게 큰 희망을 줬다”며 사의를 표했다.

담당 의료진은 “당시 캄보디아에서 여사님이 로타를 계속 안아 줄 수밖에 없을 정도로, 걷는 것조차 어려웠던 로타가 이번 수술로 스스로 설 수 있게 됐다”고 현재 로타의 건강상태를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1월 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로타 군을 만났을 당시 촬영한 사진.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1월 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로타 군을 만났을 당시 촬영한 사진. /뉴스1

로타의 치료비는 서울아산병원과 아산재단에서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외 로타의 한국 체류비 등도 후원금으로 처리된다고 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김건희 여사가 로타를 만난 것에 대해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라고 반발했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