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골프 ‘전설’ 소렌스탐, 골프 기자협회 최초 여성 부회장 임명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52·스웨덴)이 골프 기자협회(AGW) 부회장직을 맡는다.

21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따르면 르윈 메이어 AGW 회장은 최근 소렌스탐을 부회장으로 임명했다.

소렌스탐이 이를 수락하면서 그는 AGW 최초의 여성 부회장이 됐다. 소렌스탐에게 부회장직을 제안한 메이어 회장 역시 지난해 AGW 최초의 여성 회장에 오른 인물이다.

AGW는 골프 기자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1938년 설립됐다. 소렌스탐은 2003년과 2005년 등 두 차례 AGW 올해의 선수상을 받기도 했다.

소렌스탐은 "AGW의 첫 여성 부회장으로 임명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AGW가 골프를 서포트해 준 것들에 대해 존경하고 감사를 느껴왔다"고 말했다.

메이어 회장은 "소렌스탐을 부회장으로 임명한 것은 단지 10차례의 메이저 우승 때문만은 아니다"면서 "그는 AGW의 부회장으로 매우 특별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렌스탐은 국제골프연맹(IGF) 회장직도 겸임한다. 2020년 회장직에 올랐던 소렌스탐은 2024년까지 2년 더 직책을 맡게 됐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