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카 매니아’ 박준형 “27년 된 230만원짜리 프라OO, 천만원 들여 튜닝”

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갈무리
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갈무리

그룹 god 박준형이 27년 된 자신의 올드카에 1000만원 이상의 금액을 쏟아부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는 같은 그룹 멤버이자 사촌지간인 박준형과 데니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녹색 재킷을 입고 녹색 자동차와 함께 등장한 박준형은 "이번에 한국에 엄마랑 같이 들어왔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조준현은 "저 차는 당신의 '자존심'을 세워주는 유일한 자동차 아니냐"라면서 프라이드를 언급하며 "초록색이라서 굉장히 힙해보인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박준형은 "올드카를 좋아한다. 대부분의 빈티지를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자신의 스타일을 밝혔다.

이어 "행복했던 과거로 돌아가는 기분이다. 휠만 280만원 들었다. 차는 230만원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박준형은 "이 차량에 들어간 금액이 총 1000만원이 넘는다. 금색이었는데 바꿨다. 스피커와 오디오까지 넣었다"라고 자랑스럽게 설명했다.

데니안은 "가다 터지는 거 아니겠지"라고 걱정했지만, 박준형은 "차가 작으니까 크게 터지진 않을 것. 터져도 작게 터질 것이다. 내가 1984년부터 운전을 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데니안은 “형의 운전 실력이 아니라 차가 불안한 것이다. 차를 고쳤지만 내부는 전혀 안 고쳤다. 외관만 바꿨을 뿐이다”라고 하소연해 다시 한번 폭소를 더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