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국조특위, 첫 현장조사…유족, 오열하다 실신하기도

우상호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특조위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희생자 시민분향소 찾아 묵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우상호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특조위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희생자 시민분향소 찾아 묵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21일 첫 현장 조사에 나섰다. 지난달 24일 특위가 출범한 후 약 한 달 만이다. 한 유가족은 현장에서 오열하다 실신하기도 했다.

당초 이날 현장 조사는 야 3당(더불어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만 참여할 예정이었지만 전날 국민의힘이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진 후 특위에 복귀하면서 여야 합동으로 진행됐다. 국민의힘 특위 위원들은 지난 11일 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 처리하자 특위 위원직 사의를 표한 바 있다.

우상호 특위 위원장(민주당)과 특위 위원들은 먼저 이태원 녹사평역에 마련된 시민분향소를 찾아 국화꽃을 놓고 묵념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유족은 “국정조사 진실규명”이란 구호를 연신 외쳤다. 일부 유족은 눈물을 흘리며 “왜 이제 왔냐”고 특위위원들을 원망하기도 했다.

조문을 마친 특위 위원들은 참사가 발생했던 해밀톤 호텔 옆 골목길로 이동했다.

우상호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과 특조위원들이 2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현장을 찾아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의 브리핑을 들으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호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과 특조위원들이 2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현장을 찾아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의 브리핑을 들으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호 위원장은 골목길 초입에서 마이크를 잡고 “지금부터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라 이태원 참사 현장에 대한 조사를 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우 위원장은 “이렇게 좁은 곳에서 158명의 대한민국 국민이 희생됐다는 사실이 믿겨지지가 않는다”며 “얼마나 고통스럽게 얼마나 아프게 유명을 달리했을까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하다.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제대로 규명해서 왜 이런 사고를 미연에 막지 못했는지 그리고 그 책임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지 명확하게 따지겠다”고 했다.

경찰과 소방 관계자로부터 당시 현장 상황을 보고 받은 특위는 이태원 파출소로 자리를 옮겨 참사 당시 경찰 대응의 적절성을 따져 물었다.

특위 위원들이 이태원 파출소를 방문했을 때는 유가족 한 명이 파출소 앞에서 오열하다 실신해 구급차가 출동하기도 했다.

특위는 오후에는 서울경찰청과 서울시청도 찾아 현장 조사를 이어갔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