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지옥’ 의붓딸 성추행 논란...결국 경찰이 수사한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포스터./뉴스1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포스터./뉴스1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의 출연자가 의붓딸을 상대로 아동성추행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져 결국 경찰이 움직였다.

익산경찰서 관계자는 21일 조선닷컴에 “‘결혼 지옥’ 관련 공익 제보 등이 들어와 사건을 접수했다”며 “현재는 전북경찰청으로 사건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익산경찰서에서 사건 관련 민원 등을 취합 중”이라며 “수사 진행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해당 프로그램 20회는 한 재혼부부의 사연을 다뤘다. 결혼 2년차인 이 부부는 아내가 전혼관계에서 낳은 7살 딸을 두고 양육관 차이로 갈등을 겪어왔다.

문제가 된 것은 남편이 의붓딸과 놀아주는 방식이었다. 남편은 의붓딸을 끌어안고 간지럼을 태우고, 손가락으로 엉덩이를 찌르며 ‘엉덩이 주사’ 놀이를 하는 등의 방식으로 아이와 놀아줬다. 아이는 싫다고 거부 의사를 표현했으나 남편은 딸의 반응이 재밌다며 계속 신체 접촉을 이어갔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남편의 행동에 대해 아동 성추행이라고 지적하며 MBC 시청자 소통센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등에 다수의 민원을 제기했다. 방심위 측은 “방송 이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해당 방송 내용에 대한 시청자 민원이 2900여건 이상 접수됐다”라고 밝혔다. 또 해당 장면을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을 향해서도 비난이 쏟아졌다. 현재 MBC는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문제 장면을 삭제한 상태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