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의장 “23일 예산안 본회의…미합의땐 정부안 또는 수정안 표결”

김진표 국회의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4회 백봉신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4회 백봉신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이 21일 입장문을 통해 “2023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23일(금) 14시에 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교섭단체 간 합의가 이루어지면 합의안을,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본회의에 부의된 정부안 또는 민주당 수정안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 시한(2일)이 훌쩍 넘었지만, 여야 협상은 이날도 접점을 찾지 못한 채 공전하고 있다.

앞서 김 의장은 이미 두 차례나 합의 시한(15일, 19일)을 제시했었다. 하지만 여야 협상이 진전을 보이지 않자 ‘최후 통첩’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