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져서 봤다"…'젠틀맨' 주지훈X박성웅X최성은, 공식 벗어난 새로운 범죄극 탄생(종합)[Oh!쎈 현장]

[OSEN=김보라 기자] “‘젠틀맨’이라는 단어가 저한테는 특별하다.”

김경원 감독은 2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 진행된 새 한국영화 ‘젠틀맨’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제목을 통해 복합적이고 반어적인 느낌을 주고 싶었다. 관객들이 영화를 처음 접했을 때, 영화관에서 보고 나왔을 때, 다른 느낌을 안겨 드리고 싶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등 출연 배우들과 연출을 맡은 김경원 감독이 참석했다.

‘젠틀맨’(감독 김경원, 제작 트릭스터, 공동제작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제공 콘텐츠웨이브, 배급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김 감독은 “제목만 들으면 ‘킹스맨’이 떠올라 기시감이 느껴지겠지만 제게 그 제목은 딱 깔끔한 느낌으로 떨어졌다”고 제목을 ‘젠틀맨’으로 지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나쁜 놈을 때려잡는다’는 범죄 오락 영화를 만든 계기에 대해 “저는 뒷골목을 걷는 사연 많아 보이는 한 남자를 떠올리게 됐는데 이 시대에 그런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싶더라. 어떤 레퍼런스를 참고했다기보다는 기존의 범죄물과 다른 느낌으로, 어디선가 보지 못했던 느낌을 주려고 했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어 김 감독은 “‘젠틀맨’은 하나의 장르로 규정할 수 없는 게 있어서 초반부에 연기, 대사 등 여러 가지 장치로 보여주려고 했다. 초반부에 잘 따라오시면 마지막까지 재미있게 보실 수 있겠다 싶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흥신소 사장 지현수 역의 주지훈은 박성웅, 최성은 등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이 만족스럽다고 했다. “최성은이 처음 연기하는 걸 보고 ‘느낌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안심했다”고 후배 최성은의 칭찬으로 시작했다.

이어 절친한 배우 박성웅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친해서 눈빛만 봐도 알아볼 수 있었다. 대사를 길게 맞춰본 작품은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서로 어떻게 할지 얘기를 나누지 않아도 좋은 기류를 느꼈다”고 밝혔다.

이에 로펌 대표 권도훈을 연기한 박성웅은 “‘주지훈이 현장에서 왜 이렇게 연기를 대충하지?’ 싶었는데 오늘 보니 다 계획이 있구나 싶었다”고 농담으로 시작했다. 그러면서 “역시 큰 배우라 그런지…‘킹덤’이지 않나. 역시 잘하더라”고 전체를 꿰뚫는 주지훈의 연기톤과 자신과의 찰떡 호흡을 칭찬했다.

박성웅은 빌런 캐릭터가 두드러진 작품이 많아 초반 제안을 고사했었다고 한다. “제가 빌런 역할이 많아서 처음엔 거절했다. 근데 주지훈이 설득을 해서 하게 됐다. 제게 전화를 걸어서 ‘권도훈에게서 형이 보였다’고 하더라. 그 시나리오에서 이렇게 좋은 영화가 나올지 몰랐다”며 “극중 밀림처럼 꾸민 펜션이 권도훈 캐릭터를 30% 이상 보여준 거 같다. 시나리오에서 구체적으로 안 보였던 것들이 완성본에 이렇게 나올지 몰랐다. 오늘 배우들의 연기가 어땠는지 살펴보기보다, 전체적으로 작품에 푹 빠져서 봤다”고 완성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박성웅은 새로운 빌런 캐릭터에 대해 “넘을 수 없는 벽 같은 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 (가진 게 많아서)무너질 수 없다고 생각한 것들이 무너지면서 되게 통쾌했다”고 결말에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최성은은 좌천된 독종 검사 김화진 역을 맡았다. 이날 최성은은 “시나리오는 후루룩 읽었는데 마지막 장을 덮었을 때 이해를 못한 듯한 느낌을 받았다. 영화는 오늘 처음 봤는데 시나리오보다 영화에서 더 독특한 재미를 느꼈다. 몇 번이고 영화를 더 봐야 들어올 거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이날 처음 본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선배들과 한 작품을 완성한 소회를 남겼다. “주지훈 선배님은 전체를 다 꿰뚫고 계셨다. 저는 제가 나온 부분만 잘 해내려고 했었는데 선배님의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면서 “권도훈과 대립하는 신이 많지 않았지만 박성웅 선배님과 함께 연기하면서 좋았다. 선배님과 붙으면서 긴장했지만 너무 잘하셔서 배울 점이 많았다”고 현장에서 느낀 점을 밝혔다.

주지훈은 이번 작품에서 강아지와 최강의 케미스트리를 빚었다. “나이로 따지면 저희보다 많다. 현장에서 간식도 두 손으로 드렸다.(웃음) 정말 천재견이어서 촬영이 계획보다 일찍 끝났다. ‘천천히’ ‘중간 빠르기로’ ‘빠르게’라는 속도를 알아듣고 움직이더라. 또한 웃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다고 했을 때도 그 말을 알아듣고 귀신처럼 연기를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저도 강아지가 익숙하니까 잘 넘어갈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주지훈은 “이 작품의 제작비가 많지 않음에도 감독님만의 방식으로 만들어가면 재미있겠다 싶더라”며 “저 같은 경우엔 애초에 저 혼자서 작품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감독님을 수없이 만나서 콘티 작업부터 전체를 파악했다. 공기로 체감할 수 있게 많은 대화를 나눴고 매일 촬영을 마친 뒤 그 다음은 어떻게 넘어갈지, 감독님이 어떻게 풀어갈지 대화를 나눴다. 그게 관객분들에게 전달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젠틀맨’은 오는 28일 극장 개봉한다.

/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