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결혼지옥’ 의붓딸 성추행 논란 사과…“변명의 여지없어”

MBC 결혼지옥 포스터. /뉴스1
MBC 결혼지옥 포스터. /뉴스1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제작진이 21일 의붓딸 아동 성추행 논란 방송분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결혼지옥’ 20회에서는 한 재혼부부의 사연이 소개됐다. 남편은 방송에서 7살짜리 의붓딸에게 주사를 놓는다며 엉덩이를 쿡쿡 찌르는 등 원하지 않는 접촉을 해 논란이 됐다. 두 사람은 양육관 차이로 계속해서 갈등을 빚어왔다. 심지어 아내는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까지 한 상황이었다.

제작진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방송을 보고 해당 부부의 딸을 걱정하셨을 모든 분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며 “논란 이후 곧바로 시청자 여러분에게 제작진의 입장을 전달해 드렸어야 하나, 출연자들의 방송 후 상황과 입장을 파악하고 관련 내용을 정리하는 데 시간이 소요되었다”고 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해당 영상이 제작진의 의도와 달리 재가공 및 유통되어 출연자 가족에게 상처가 되는 일을 막기 위해 영상을 먼저 수정할 수밖에 없었던 점, 널리 양해 부탁드린다”며 다시 보기 방송분에서 해당 장면만 삭제한 이유를 설명했다.

제작진은 “부부의 문제점 분석에만 집중한 나머지, 시청자분들이 우려할 수 있는 장면이 방영되는 것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며 “방송 후 이어진 프로그램에 대한 비판을 접하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판단했다. 해당 아동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지 못하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의 한 장면. 새아빠가 의붓딸과 놀아주는 과정에서 아동성추행 논란이 불거졌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의 한 장면. 새아빠가 의붓딸과 놀아주는 과정에서 아동성추행 논란이 불거졌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제작진은 “저희 제작진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이 가정과 아동의 문제를 방송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원하려 한다”며 “아동에게 심리적 어려움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오은영 박사와 함께 전문적인 검사와 치료적인 도움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진행자인 오은영 박사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는 “오은영 박사는 약 5시간 동안 진행된 녹화 내내 남편의 행동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매우 단호하게 비판하고 변화를 촉구한 바 있다”며 “그러나 그 내용이 뒷부분에 집중되고 상당 부분 편집되어, 오 박사 및 MC들이 남편의 행동에 온정적인 듯한 인상을 드린 것 역시 제작진의 불찰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이번 일을 계기로 좋은 의도만큼이나 제작 과정의 세심함과 결과물의 올바름 또한 중요하다는 깨달음을 얻었다”며 “제작진을 믿고 일상의 관찰을 허용해 준 가족들의 신뢰를 무겁게 마음에 새겨 그분들의 실질적인 행복에 기여하고 모든 시청자가 수긍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