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형 택시앱 ‘대구로택시’ 떴다...중개수수료 인하

22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가는 대구형 택시앱 '대구로택시'에 가입한 택시의  외관. /대구시
22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가는 대구형 택시앱 '대구로택시'에 가입한 택시의 외관. /대구시

대구시가 대구형 택시앱을 도입했다. 기존 시장 독점적 위치에 있는 택시 호출 플랫폼 업체의 과다한 수수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택시업계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대구시는 22일 오전 9시부터 대구형 택시앱인 ‘대구로택시’의 서비스를 정식으로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대구로택시는 기존에 30여 만명이 가입해 있는 대구 음식 배달 앱에 택시 호출 항목을 추가해 택시 이용자들이 택시호출 등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이용하면 이용승객의 호출료는 무료다. 배달플랫폼 ‘대구로’ 마일리지를 이용한 요금 결제도 가능하다.

추후 승객이 택시 이용 후 지역화폐인 대구행복페이로 요금을 결제하면 추가 할인혜택을 주는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

대구로택시 출시에 맞춰 매일 선착순 3000명을 대상으로 첫 탑승시 3000원 쿠폰을 제공하고 올 연말까지 이용 다음날에 2000원의 쿠폰제공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대구로’ 가입자 30여 만명은 별도의 앱설치나 회원 가입없이 대구로택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대구로택시만의 차별화된 기능도 탑재돼 있다.

자녀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기 위해 이용자가 자신의 택시 이용 정보를 부모, 지인 등 최대 3명에게 문자메시지로 전송하는 ‘안심귀가서비스’, 어린이나 노인 등을 위해 호출과 결제를 대신해 주는 ‘제3자 택시 지원 서비스’의 기능도 지원한다.

지역 택시업계에서도 대구로택시의 정식서비스 개시를 환영하고 있는 분위기다. 대구로택시는 기존 거대 독점플랫폼 카카오택시의 택시호출서비스 이용에 비해 서비스 개시 6개월간 중개수수료 무료, 6개월 이후 월 최대 3만원의 한도를 두고 운영될 예정이다.

현재 독점적 위치를 점하고 있는 카카오택시는 법인택시의 경우 총매출액의 3.3%, 개인택시는 4.8%를 각각 수수료로 부과하고 있어 택시 한 대 당 평균 18만~20만원의 수수료를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재 운행 중인 대구지역 1만4000여 대의 택시 중 21일 오전까지 3400여 대의 택시가 대구로택시에 가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운영기관인 대구택시운송사업조합은 연말까지는 4000대의 택시가 대구로택시에 가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합측은 대구로택시에 대구지역 택시의 30%가 가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대구지역에서는 카카오택시에 가입돼 있는 택시가 86%를 차지하고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로택시’의 출범으로 택시업계·운수종사자의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고 시민들에게는 택시 이용의 편의성과 함께 실질적인 혜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