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 희망 쏜 ‘9억팔’ 키움 장재영 “내년엔 꼭 팀에 도움되겠다”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시범경기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키움 투수 장재영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제공) 2022.3.1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시범경기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키움 투수 장재영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제공) 2022.3.1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9억팔’ 유망주 장재영(20·키움 히어로즈)이 호주에서의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내년엔 꼭 팀에 도움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2021년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입단한 장재영은 지난 두 시즌 동안 '미완의 대기'였다. 초고교급 투수로 큰 기대를 모으며 KBO리그 역대 신인 계약금 2위, 구단 역대 1위를 기록했지만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하며 1군보다 2군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고질적인 제구 난조가 문제였다.

아무리 빠른 공을 갖추고 있어도 제구가 뒷받침되지 않아 위력이 반감됐다. 2군에서도 개선의 여지가 보이지 않았고, 1군 콜업 기회도 좀처럼 오지 않았다. 2년 동안 기록한 1군 성적은 33경기 1패, 평균자책점 8.53이다. 31⅔이닝을 소화했는데 볼넷이 31개나 됐다.

돌파구를 찾아야했던 장재영은 시즌 종료 후 '기회의 땅' 호주로 떠나 질롱코리아에 입단, 재기를 노렸다. 성적에 대한 부담을 잠시 내려놓고 '자신만의 것'을 찾기 위해 집중했다.

장재영은 호주에서 완전히 달라졌다. 6경기에 등판해 1승2패, 평균자책점 3.30을 기록했다. 30이닝 동안 37탈삼진을 잡아내면서 볼넷은 9개밖에 내주지 않아 제구 문제를 어느정도 극복한 모습을 보였다. 나아가 투타겸업까지 도전한 장재영은 타석에서는 6타수 무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장재영의 달라진 모습에 동료들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키움 간판 타자 이정후는 내년 기대되는 선수로 장재영을 꼽으면서 "키움을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투수가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장재영은 최근 자신의 SNS에 호주리그에서 뛴 소회화 함께 내년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장재영은 "키움이 한국시리즈를 하고 있을 때 질롱코리아에 합류했고, 선배님들의 멋진 플레이를 보고 응원하면서 속으로 나도 꼭 많은 팬분들 앞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경기를 준비하면서 호주리그 수준과 관계없이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마음이 강했는데, 조금이나마 희망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팬분들께서 보내주신 응원메시지를 보면서 힘내고 있다. 감사하다. 내년엔 꼭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호주에서의 활약으로 자신감을 찾은 장재영은 21일 귀국해 휴식을 취한 뒤 2023시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