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먼저 인간 돼야, 패륜정권”…與 “李는 패륜의 아이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덕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정권을 향해 ‘패륜정권’이라고 비판하고 나서자 국민의힘은 “’패륜의 아이콘’ 이재명 대표가 패륜을 언급하니 개탄스럽다”고 반박했다.

이재명 대표는 21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유족들의 깊은 고통, 절규가 들리지 않나?”라며 “먼저 인간이 돼라, 이런 말이 있다. 국민의 고통, 생명과 안전에 대한 국가의 책임 그리고 국민의 피눈물, 여기에 공감하지 못하는 정권이면 이것은 패륜 정권이다”라고 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패륜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정치인이 바로 이재명 대표다. 본인 가족의 아픔도 공감하지 못하는 사람이 어찌 국민의 고통을 말하는가”라며 “인명 피해가 발생했던 이천 물류센터 화재 당시 떡볶이 먹방을 찍었던 이재명 대표의 모습을 똑똑히 기억한다. 이재명 대표는 말을 뱉기 전에 자신부터 돌아보고 말할 자격에 대해 고민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는 경기지사 시절인 지난해 6월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때 황교익씨와 떡볶이 먹방 유튜브 촬영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재명 대표가 이태원 참사에 대한 정부 책임을 언급하며 ‘패륜정권’을 운운한 것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윤석열 정부가 국민적 고통에 공감하지 못한다며 막말을 쏟아냈다”며 “다른 사람은 몰라도 이재명 대표나 민주당과 ‘인륜’을 논하게 될 줄은 몰랐다”고 했다.

장동혁 대변인은 “참사가 벌어지자마자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데 혈안이 됐던 것이 민주당이다”라며 “이재명 대표가 직접 희생자 명단공개를 주장했고,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희생자 사진과 명단 확보를 모의한 것이 언론에 노출되기도 했다”고 했다.

장동혁 대변인은 또 신현영 민주당 의원이 이태원 참사 당일 현장에 출동하는 ‘닥터 카’에 탑승한 것을 언급하며 “인륜을 들먹이기 전에 먼저 스스로를 돌아보길 바란다. 이재명 대표의 말대로 ‘먼저 인간이 되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