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복합문화시설’ 인천 뮤지엄파크 설계 당선작 선정

인천 뮤지엄파크 당선작 조감도. /인천시
인천 뮤지엄파크 당선작 조감도. /인천시

인천시는 국내 첫 복합문화시설인 인천뮤지엄파크의 국제설계공모 당선작으로 토문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의 ‘경관의 기억’(Memories of Landscape)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17개국 82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37개 작품을 놓고 지난 12일과 16일 2차례 심사가 진행됐다.

‘경관의 기억’은 인천뮤지엄파크 대상지의 변천 과정뿐 아니라 원래 지형까지 아우르는 명확한 아이디어가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2등은 포스코에이앤씨건축사 컨소시엄의 작품이, 3등은 건축공방건축사 컨소시엄 작품이 각각 받았다.

인천시는 내년 1월 5일부터 1주일간 시청 본관 로비에서 당선작과 입상작을 전시할 예정이다.

미추홀구 학익동 일대 연면적 4만1812㎡ 부지에 2014억원을 들여 지어지는 인천뮤지엄파크는 미술관·박물관·예술공원을 갖춘 전국 최초의 복합문화시설로 2024년 공사를 시작해 2027년 5월 개관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특별시와 광역시 중 유일하게 시립미술관이 없는 도시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