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받는 연구자 키워달라” 이수영 재단 이사장, 모교 서울대에 15억원 쾌척

21일 오전 서울대 행정관에서 오세정 총장과 이수영 재단 이사장이 협약식 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서울대
21일 오전 서울대 행정관에서 오세정 총장과 이수영 재단 이사장이 협약식 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서울대

이수영과학교육재단(이수영재단) 이수영 이사장이 “노벨과학상을 받는 연구자를 육성해달라”며 모교인 서울대에 15억원을 기부했다.

21일 오전 11시 서울 관악구 서울대 행정관에서 이수영재단과 서울대 간 기부 협약식이 진행됐다. 협약식에는 이 이사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 이희범 전 총동창회장 등이 자리했다. 이번에 이수영재단에서 기부한 15억원은 ‘노벨상 육성기금’으로 조성돼, 매년 3억원씩 5년간 지급된다. 재단과 학교는 45세 이하 연구자로 대상을 좁힌 뒤, 논의를 거쳐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송윤주 교수를 수혜자로 선정했다.

오 총장은 인사말에서 “아직 과학 분야 노벨상을 받지 못한 것은 국가적으로나 학교로서나 부끄러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 “노벨상 수준의, 남들이 하지 않은 연구를 선도적으로 끌어가려면 장기적 연구기금이 필요한데, 이 이사장께서 그러한 계기를 마련해주셨다”며 “이를 발판삼아 학교에서 과학 분야 노벨상을 받기 위해 많은 노력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서울대 법대 56학번으로, 학교를 졸업하고 17년간 경제 분야 기자로 일한 뒤 농장과 부동산 사업 등으로 많은 돈을 벌었다. 현재 부동산 전문 회사 광원산업 회장인 이 이사장은 과학기술 발전이 곧 국가 발전이라는 생각으로 관련 기부를 이어왔다. 작년까지 카이스트에 총 766억여원을 기부했고, 작년 4월에는 서울대 의과대 내과학교실 기금으로 1억원을 기부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 이사장은 “일제강점기였던 1936년 서울에서 태어나, 6.25 전쟁을 거치며 나라 없는 슬픔과 찌든 가난을 몸소 경험했다”며 “1960년대 산업화와 70년대 공업화, 그리고 80년대 시장경제 발전 등을 일선 현장에서 직접 겪으며 과학 발전이 곧 국가 발전임을 몸소 깨닫게 됐다”고 했다. 이어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지구가 멸망할 것이란 예언까지 나오는 등 현대 과학이 풀어야 할 문제들이 산적해있는데, 송 교수가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기여하며 대한민국에 노벨상을 안겨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기금을 받게 된 송 교수는 “이번 기부로 저에게 날개를 달아주셨다고 생각한다”며 “모두에게 중요하고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쉬지 않고 날갯짓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서 학교 측은 이 이사장에게 감사패와 규장각에서 보관하던 1700년대 제작 천하도 복사본을 증정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