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센 격투 예능”… ‘순정파이터’ 추성훈·김동현 첫 발

최두호, 정찬성, 추성훈, 김동현(왼쪽부터)사진제공=SBS
최두호, 정찬성, 추성훈, 김동현(왼쪽부터)사진제공=SBS

‘순정파이터’가 공중파 최초 가장 센 격투 예능 프로그램을 예고했다.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순정파이터' 제작발표회가 21일 오전 11시 온라인 녹화 스트리밍 형태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 및 코미디언 이용진, 안재철 PD가 참석했다.

'순정파이터'는 김동현과 추성훈의 섹시매미 팀, 정찬성과 최두호의 슈퍼좀비 팀이 멘토가 돼 무도인, 직장인, 셀럽, 운동선수 등 격투기를 사랑하는 지원자를 멘토링하며 격투기 1인자를 가리는 격투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추성훈은 "지상파에서 격투기를 하는 것 자체에 신경이 많이 쓰였다"라며 "('순정파이터'가)격투기 프로그램의 선구자라고 생각한다"라고 참여하는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맨 처음 하는 사람이 두려움이 있기는 한데 여기서 터지면 선구자가 된다"라며 "시청자 분들이 '격투기도 이렇게 매력이 있구나' 라는 생각을 가지실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연출을 맡은 안재철 PD는 이날 "격투 예능인 만큼 경기 수위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토너먼트 식으로 챔피언을 뽑는 방식인데 선수 부상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라며 "종합격투기의 재미를 침해하지 않는 선에서 치명적인 부상이 발생할 수 있는 몇몇 동작의 제한을 뒀다"라고 말했다.

최두호(왼) 정찬성, 사진 제공=SBS
최두호(왼) 정찬성, 사진 제공=SBS
추성훈(왼) 김동현, 사진 제공=SBS
추성훈(왼) 김동현, 사진 제공=SBS

출연자 선정 기준에 대해 안 PD는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고 싶다는 것이 멘토들의 생각이었다"라며 "프로 전적은 세 경기로 제한했다, 단순히 자신의 강함을 강조한 것도 좋지만 '왜 내가 격투기를 통해 무대에 서고 싶은가'를 말해준 분에게 더 눈길이 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개인이 격투기를 대하는 스토리가 있었다"라며 "격투기와 함께 이분들의 인생도 보여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동현은 "격투기 오디션을 한다고 했을 때 '지상파 방송이니까 가볍게 하겠지' 했는데 정말 코치 분들이 인정 사정 없이 냉정하게 시합 모드로 받아주셨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지원자분들 열정이 넘쳐서 물러서지 않았다"라며 "경험은 차이나지만 열정이나 눈빛은 훨씬 더 좋았다, 올해 나온 격투기 콘텐츠 중 '순정파이터' 오디션 스파링이 가장 세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최두호는 "예능이 익숙하지 않았다"라며 "형들이 많이 챙겨 주셨고, 격투기 관련된 거여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참여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정찬성도 "저희는 형들과 같이하는 예능이어서 많이 편하다"라며 "최두호와 저와 둘이 한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고 생각했다, 형들을 믿고 의지하고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김동현은 "제가 격투기를 시작할 때는 사람들이 (격투기를) 잘 몰랐는데, 오래하다보니 이렇게 좋은 자리에 다 같이 모일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촬영 뿐 아니라 촬영 전후로 수다쟁이처럼 훈련 이야기, 운동 이야기를 한다, 촬영 말고도 가까워진 것 같아서 좋다"라고 했다. 이어 "잘 돼서 시즌2, 시즌3에서 계속 만나고 싶다"라고 바랐다.

한편 이종격투기 선수 4인방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가 멘토가 돼 지원자들 중에서 진짜 파이터를 찾는 격투 예능 프로그램 ‘순정파이터’는 21일 오후 10시40분 처음 방송된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