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지옥' 의붓딸 성추행 논란…방심위 민원 폭주→폐지요구[SC이슈]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이 새 아빠의 7살 의붓딸 신체접촉으로 인한 아동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 시청자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

21일 방송통신위원회 측은 이날 오전까지 '결혼 지옥' 20회 관련 민원이 총 2,900여 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현재도 계속 민원이 들어오고 있는 상태. 방송통신위원회는 현재 관련 내용을 검토 중이며, 심의 안건으로 상정될 수도 있다.

MBC '결혼지옥'은 지난 19일(20회) 방송에서 초혼인 남편과 재혼인 아내가 아내의 전혼 자녀인 7살 딸과 놀아주는 방식에서 극한 대립을 겪는 내용을 다뤘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는 남편의 의붓딸을 향한 과격한 애정 표현 장면이었다. 남편은 의붓딸이 예쁘다며 꼭 끌어안고, '주사 놀이'라며 엉덩이를 손가락으로 찌르며 장난을 쳤다. 특히 의붓딸이 싫다며 놓아달라고 외쳤지만, 남편의 '몸으로 놀아주는 타입'이라며 간지럼을 태우는 등 장난은 계속됐다.

이에 오은영은 "엉덩이에 가짜 주사를 놓는다고 쿡쿡 찌르더라. 엉덩이는 친부라고 해도 조심해야 하는 부위다. 새 아빠인 경우는 더 조심해야 한다.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제작진이 아동 성추행 장면을 편집하지 않았다며 항의를 쏟아냈다. 일부 시청자들은 MBC 공식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MBC 측은 문제의 장면을 다시 보기 서비스에서 삭제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