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버햄튼 복귀 황희찬, 리그컵 16강서 1도움에 PK유도 만점 활약

울버햄튼의 공격수 황희찬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마친 뒤 치른 첫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하고 승리를 확정 짓는 쐐기골을 도우며 승리를 견인했다. 이 경기는 훌렌 로페테기 감독의 울버햄튼 사령탑 데뷔전이었는데,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눈도장을 찍었다.

울버햄튼은 21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질링엄(4부리그)과의 2022-23시즌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날 울버햄튼은 4부리그 팀을 상대로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실마리를 풀어준 이는 황희찬이다.

황희찬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6분 주앙 무티뉴와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고 후반 30분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황희찬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에게 반칙을 얻어냈고, 키커 라울 히메네스가 성공시키면서 울버햄튼이 리드를 잡았다.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던 황희찬은 후반 46분 공격포인트도 올렸다. 히메네스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욕심부리지 않고 땅볼 패스를 했고, 교체로 들어갔던 라얀 아이트누리가 골로 마무리했다.

황희찬은 후반 추가시간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로빙슛이 골대를 벗어나며 득점은 기록하지 못했다.

황희찬은 월드컵 복귀 첫 경기에서 울버햄튼 사령탑으로서 공식 데뷔전을 치른 로페테기 감독에게 승리를 선사하며 기분 좋게 재출발했다.

한편 울버햄튼은 오는 27일 에버턴과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를 치른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