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군 반대급부’ NC 포수 김응민 은퇴… 지도자로 새 길 간다

NC 다이노스 백업 포수 김응민이 은퇴를 선언했다.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NC 다이노스 백업 포수 김응민이 은퇴를 선언했다.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NC 다이노스의 백업포수 김응민(31)이 현역에서 물러나 지도자로 새로운 길을 걷는다.

김응민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13년 동안 선수생활을 화려하게 마치지는 못한 것 같지만 꿈이었던 지도자 길을 시작해보려고 한다"고 알렸다.

그는 "긴 시간 동안 내가 느끼고 경험한 것들이 글로 표현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면서도 "야구하면서 단 한 번도 자화자찬해본적 없는 나 자신에게 정말 고생 많았다고 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응민은 중앙고를 졸업한 뒤 2010년 두산 베어스 육성 선수로 입단, 2012년에 정식 선수가 됐다. 1군에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했던 그는 상무 입대를 앞둔 2015년 11월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했다.

삼성에서는 2020년 1군에서 45경기를 소화하는 등 가능성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이후 2021년 시즌이 끝난 뒤 2대1 트레이드를 통해 NC로 옮겨갔다. 당시 김태군이 삼성으로 이적했고 김응민은 불펜투수 심창민과 함께 NC 유니폼을 입었다.

김응민은 올해 양의지의 백업포수 역할을 수행하며 1군에서 34경기를 뛰었다.

12년동안 104경기에 나서 통산 0.186의 타율과 2홈런 15타점 등을 기록한 김응민은 선수 유니폼을 벗고 새로운 시작을 준비한다.

김응민은 “부족한 제게 축하와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했다. 존경받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