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가슴 밀친 자폐 학생... 법원 “성적 목적 없지만 교권 침해”

/일러스트=조선디자인랩 정다운
/일러스트=조선디자인랩 정다운

자폐증을 앓는 남고생이 여교사의 가슴을 밀치고 팔을 때린 사건에서, 성적 목적이 없는 행동이었더라도 교권 침해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인천지법 행정 1-3부(고승일 부장판사)는 경기도 한 고등학교 재학생인 A군이 학교장을 상대로 낸 심리치료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A군의 청구를 기각하고 소송비용도 모두 부담하라고 명령했다.

A군은 2020년 7월 약을 먹이려는 여교사 B씨에게 “먹기 싫다”고 소리 지르며 그의 가슴을 손으로 밀쳤다. 또 B씨 팔을 꼬집고 때렸으며, 이 과정에서 자신을 말리던 사회복무요원의 정강이를 걷어차기도 했다. 앞서 같은 달 활동 보조 선생님의 얼굴을 할퀸 적도 있었다.

참다못한 B씨는 결국 학교 측에 신고했고 학교는 그해 10월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A군의 출석정지 5일을 결정했다. 다만 “학생 처벌은 원하지 않는다”는 B씨 의사에 따라 학교는 처분을 유보했다.

그러나 A군은 이 유보 처분조차 부당하다며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이에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는 “처분이 불명확해 법적 효과를 확정하기 어렵다”며 해당 처분을 취소했다. 이후 학교는 재차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A군이 강제추행, 상해, 폭행에 의한 교육활동 침해 행위를 했다”며 4차례의 심리치료를 명령했으나, A군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행정소송을 냈다.

A군 측 변호인은 소송에서 “자폐증적 발달장애와 부분 뇌전증을 앓는 A군의 인지 능력은 극히 저조하다”며 “발달검사 결과는 4살 수준이어서 성폭력이나 폭행의 고의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A군의 행위가 교사의 정당한 교육활동을 방해한 교권 침해 행위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먼저 “A군의 장애를 고려하면 성적 목적이나 의도가 있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지적 능력이 현저히 낮고 심신장애로 옳고 그름을 판단할 능력도 미약했다”고 전제했다.

다만 “피해 교사의 가슴을 손으로 밀친 것은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고 성적 자유를 침해한 것”이라며 “설령 A군의 행위가 형사처벌 대상인 강제추행이나 폭행까지는 아니었더라도 교원지위법상 침해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원지위법은 교육활동 침해행위와 관련해 특수학급 학생을 배제하는 조항을 별도로 두지 않았다”며 “A군이 (심리치료) 처분을 책임질 능력이 없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현재 A군 측은 1심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며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