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지옥 ‘의붓딸 성추행’ 장면 논란... “MBC·오은영 무슨 생각으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의 한 장면. 새아빠가 의붓딸과 놀아주는 과정에서 아동성추행 논란이 불거졌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의 한 장면. 새아빠가 의붓딸과 놀아주는 과정에서 아동성추행 논란이 불거졌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서 새아빠가 의붓딸에게 강제로 스킨십을 하는 등의 장면이 그려져 아동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상담사를 맡고 있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에게도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결혼지옥’ 20회에서는 한 재혼부부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 부부는 결혼 2년차로, 아내가 전혼관계에서 낳은 7살 아이를 함께 키우고 있다. 두 사람은 양육관 차이로 계속해서 갈등을 빚어왔다고 말했다. 심지어는 아내가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까지 한 상황이었다.

문제가 된 것은 남편의 행동이었다. 남편이 의붓딸과 놀아주는 과정에서 아이를 껴안은 뒤 간지럽히고, 주사를 놓는다며 엉덩이를 쿡쿡 찌르는 등 원하지 않는 접촉을 한 것이다. 이때 아이는 “하지마세요” “안 돼요” “삼촌 싫어요”라면서 직접적으로 싫다는 의사 표현을 했다. 옆에 있던 아내 역시 말렸지만 남편은 아이를 놔주지 않았다. 다른 장면에서도 아이는 “삼촌(새아빠)은 마음에 안 들어” “괴롭히니까 (가족 그림에서) 안 그렸죠”라며 새아빠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의 한 장면. 오은영 박사가 남편에게 조언하고 있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의 한 장면. 오은영 박사가 남편에게 조언하고 있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논란의 장면에 대해 오 박사는 “아이가 그만하라고 할 때는 아무리 내가 좋은 의도였다고 하더라도 그만해야 한다. 그게 존중”이라고 조언했다. 다만 이를 강하게 비판하거나 아동학대로 볼 소지가 있다는 언급 등은 하지 않았다. 영상 말미에서 오 박사는 “남편이 외로운 사람이라는 게 느껴져서 가여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남편은 어린 시절 어머니에게 버려졌던 과거를 털어놨다.

이를 두고 시청자들은 아동학대, 아동성추행이라며 문제의식 없이 이 장면을 방송한 제작진을 비판했다. MBC는 문제가 된 장면을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삭제했으나 논란은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비판의 화살은 오 박사를 향해서도 날아갔다. 갈등을 겪는 부부를 상담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전문가임에도 불구하고, 오 박사가 이를 강하게 지적·제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대중문화평론가인 위근우씨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오 박사와 제작진을 비판했다. 그는 “어제 방송 같은 경우엔 오 박사도 본인의 전문영역이 아니라는 알리바이로 양심적 상식인이라면 충분히 제기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서 침묵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까지 생긴다”고 했다. 또 “대체 MBC 교양국은 무슨 생각으로 저러고 있는 걸까. 아니 생각이라는 걸 하고 있긴 한가”라고도 했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비슷했다.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 박사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의사, 전문가로서 솔루션을 주고 있는데 이런 건 방송하면 안 되는 것 아닌가” “의사의 의무를 잊은 듯. 방송이 아니라 신고했어야 됐다” “오 박사 좋아했는데 너무 실망스럽다”는 글이 주를 이뤘다.

한편 MBC 시청자 소통센터에는 제작진의 사과와 프로그램 폐지를 촉구하는 글 수십개가 게시됐다. ‘결혼지옥’ 측은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