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 고통과 피눈물 공감 못 하면 패륜정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1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국민의 고통과 생명, 안전에 대한 국가 책임과 국민의 피눈물, 여기에 공감하지 못하는 정권이면 패륜 정권”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이라도 생명·안전 수호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정부의 잘못을 인정하고 대통령이 유족과 국민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과 관련자 엄중 문책을 지금 당장 시행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복귀한 것에 대해 “마땅한 일이지만 그전에 국민의힘이 해야 할 일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조사를 방해하다시피 한 것,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당내 인사들이 한 가혹하고 정말 용인할 수 없는 망언, 2차 가해에 대해서 사과하고 문책부터 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향해 “내년에도 민생이, 경제가 더 나빠질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 이견이 없다”며 “당장 닥칠 이 명백한 위기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고 부도날 것이 뻔한 미래의 공수표만 남발하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정부·여당이) 초부자 감세를 할 돈을 가지고 서민 금융지원을 하면 된다”며 “초부자 감세를 할 돈으로 ‘물가 지원금’을 국민들께 지원해 드려도 된다”고 했다. 이어 “초부자 감세를 할 돈으로 노인 일자리 같은 공공 일자리를 만들어서 당장의 심각한 실업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대응할 수 있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