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팀 복귀전서 선발 출전...77분 소화

‘골든 보이’ 이강인(21)이 소속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가 3부 리그의 레알 우니온을 제압하고 코파 델 레이(국왕컵) 3라운드(32강)에 합류했다. 이강인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이후 소속팀에 복귀해 첫 경기에 나섰다.

21일 열린 2022-2023시즌 국왕컵 2라운드 레알 우니온과의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이강인. /마요르카 트위터
21일 열린 2022-2023시즌 국왕컵 2라운드 레알 우니온과의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이강인. /마요르카 트위터

마요르카는 21일 스페인 이룬의 스타디움 갈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국왕컵 2라운드에서 레알 우니온을 1대0으로 눌렀다.

마요르카는 전반 20분 다니 로드리게스(34)의 선제 결승골로 승리했다.

로드리게스는 상대 진영에서 수비 실수가 일어났을 때 재빠르게 공을 빼앗은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32분까지 총 77분 가량 뛰었다.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지만 날렵한 몸놀림이 돋보였다.

이강인은 올 시즌 라리가에서만 2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마요르카는 내달 초 경기가 치러질 대회 32강에 진출했다. 상대는 추첨으로 정해진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