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1박 400만 원’ 호텔서 소개팅 “오늘 임신해도 노산”

모델 한혜진이 두 명의 훈남들과 소개팅을 했다.

한혜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20일 '나이 숨긴 훈남 2명과 소개팅한 한혜진 (충격 결말)'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한혜진은 잠실의 한 호텔에서 하루를 보내기로 했다. 한혜진이 묵는 방은 1박에 400만 원인스위트룸. 석촌호수가 한 눈에 보이는 곳에서 한혜진은 홀로 호캉스를 즐기게 됐다.

보라색 미니원피스로 갈아입고 애프터눈티 세트를 즐기러 간 한혜진. 한혜진 앞에는 한 훈남이 앉았다. 제작진이 준비한 소개팅이었던 것. 한혜진은 나이와 직업을 숨긴 두 명의 남자와 30분씩 소개팅을 하기로 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한 한혜진은 잠시 자리를 비웠다. 한혜진은 "마음이 진정이 안 됐다. 배를 못 채운 제정신이 아닌 상태에서 갑자기 등장했다"고 당황한 이유를 밝혔다.

이후 마음을 추스른 한혜진은 본격적으로 소개팅에 몰입했다. 한혜진은 첫 번째 소개팅남에 대해 "잘 대처하고 상대방이 불편하지 않게끔 되게 유연하게 행동을 잘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첫 번째 소개팅 후, 한혜진은 "너무 짧았다"고 아쉬워했다. 상대 역시 "시간이 짧아서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는데 그래도 긍정적이지 않을까"라고 한혜진과의 애프터를 기대했다.

두 번째 소개팅을 앞두고 한혜진은 "애프터가 있냐"고 물었고 제작진은 "당연하다. (애프터) '의향 있냐' 해서 대답을 다 받을 것"이라 답했다. 이에 한혜진은 "그럼 안 된다. 질문을 이렇게 해야 한다. '한혜진에게 결혼하자고 할 거냐'고. 난 바로 결혼해야 한다. 오늘 임신해도 노산"이라고 폭주했다.

두 번째 소개팅도 마친 한혜진. 한혜진은 최종 선택을 앞뒀다. 긴장한 한혜진은 샴페인을 마신 후"마음의 결정을 했다. 저는 아무도 선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시간이 얼마가 걸렸든 간에 상대한테서 나한테 호감이 있다는 마음을 못 본 거 같다. 짧아도 표현해줬으면 '나한테 관심이 많구나' 하고 호감을 확인하는 단계가 있을 거 같은데 나는 그걸 못 느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