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상 받고 싶죠" 거침없이 돌격!…레전드 MB가 점찍은 22세 신인의 패기 [인터뷰]

인터뷰에 임한 김준우. 김영록 기자
인터뷰에 임한 김준우. 김영록 기자

[대전=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팀 승리에 보탬이 되고 싶습니다. 신인상까지 받으면 좋죠."

베테랑 김정호, 하현용과 호흡하는 김준우(오른쪽). 사진제공=삼성화재
베테랑 김정호, 하현용과 호흡하는 김준우(오른쪽). 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의 해묵은 미들블로커 고민을 해결할 선수가 나타난 걸까.

김상우 감독의 축하를 받는 김준우. 사진제공=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의 축하를 받는 김준우. 사진제공=삼성화재

김준우(22)는 올해 1라운드 3순위로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었다. '레전드 미들블로커' 김상우 감독의 애정을 한몸에 받으며 무럭무럭 성장중이다.

20일 한국전력전에선 데뷔 최다인 9득점(3블록)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전 김 감독은 세터 이호건에게 적극적인 중앙 공격을 지시했고, 그 첨병이 바로 패기만만한 김준우였다.

상대 블로킹에도 걸리고, 범실도 나왔지만 김준우의 '돌격'은 계속됐다. 한국전력 블로킹이 중앙에 묶인 사이 삼성화재의 이크바이리와 김정호가 상대 코트를 맹폭하며 7연패를 끊어냈다. 이날 이크바이리(32득점)의 공격 성공률은 63.8%, 김정호(16득점)는 60%에 달했다.

1m95의 김준우는 미들블로커로서 큰 키는 아니다. 대신 점프력과 탄력이 좋고 발이 빠른 게 강점. 김준우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제 키가 크지 않으니까, 블로킹 사이를 지키고 손에 조금이라도 닿게 하고 있어요. 아직은 정교함이 필요하죠"라고 강조했다.

삼성화재의 리그 9연패를 이끌었던 김 감독 역시 1m94로 큰 키는 아니다. 하지만 파워 넘치는 A퀵으로 전성기 김세진-신진식의 뒤를 받치는 3옵션 역할을 해냈다. 김준우에게 기대하는 바도 같다.

"처음 팀에 왔을 때부터 감독님께서 '너도 할 수 있다. 점프력이 좋으니까 자신감을 가져라'라고 격려해주셨어요. 덕분에 오늘도 좋은 경기를 해서 기쁩니다. 계속 기회를 받고 있는 만큼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올해 신인왕까지 받으면 더 좋겠죠."

김준우는 '신인상 라이벌'을 꼽아달라는 요청에는 "제가 지금 이야기할 입장은 아닌 것 같다"며 답변을 피했다. 현재로선 현대캐피탈 이현승이 신인상에 가장 가까운 선수라는게 배구계의 시선. 김준우로선 상대적으로 부진한 팀 성적을 안고 더 강렬한 임팩트를 남겨야한다.

삼성화재의 오랜 미들블로커 고민을 해결할 수 있을까. 삼성화재는 최근 몇년간 이선규 한상길 하현용 등 타 팀의 베테랑 센터들을 영입해 어렵게 중앙 공백을 메우는 상황이다. 김준우의 등장이 가뭄에 단비인 이유다.

김 감독은 "우리 팀에 미들블로커가 정말 없었잖아요. 내년 내후년을 바라보며 김준우와 양희준을 잘 키워보겠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준우는 점프력이 최대 장점이지만, 경기를 읽는 눈도 점점 좋아지고 있고, 프로에도 잘 적응하고 있어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대전=김영록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