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손흥민 열애설의 발단, 그 비공개 계정 주인은 여배우?

김고은(왼쪽), 손흥민. /스포츠조선
김고은(왼쪽), 손흥민. /스포츠조선

배우 김고은과 축구선수 손흥민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김고은이 소셜미디어에서 허락한 사람에게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비공개 계정’을 팔로우한 것이 발단이었다. 김고은 측이 빠르게 부인하면서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김고은과 손흥민의 황당한 열애설의 전말은 이렇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고은과 손흥민이 비공개 계정을 통해 몰래 연애한다며 ‘럽스타그램(LOVE와 인스타그램의 줄임말)’을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고은이 어떤 비공개 계정을 팔로우했는데, 이것이 손흥민의 계정이라고 했다. 또 손흥민이 과거 김고은의 화보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게 근거였다.

열애설의 증거라기엔 다소 빈약해 보였지만 워낙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두 사람의 열애설에 관심이 높아졌다. 김고은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김고은에게 확인한 결과, 손흥민 선수와 일면식도 없다.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응원할 뿐, 전혀 모르는 관계”라고 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비공개 계정의 주인이 배우 장희령인 것으로 밝혀졌다. 장희령은 자신의 공개 소셜미디어 계정에 “제 비공개 계정입니다. 해킹 시도하지 말아 주세요”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누군가 해당 비공개 계정이 손흥민의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해킹을 시도하자 직접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고은과 장희령은 2020년 개봉한 영화 ‘언택트’에 함께 출연한 인연이 있다.

한편 김고은은 21일 개봉하는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으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손흥민은 카타르 월드컵을 16강 진출로 마무리한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으로 복귀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