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尹 뒷받침하려면 100만 당원 뭉쳐야... 단결의 전대”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공감' 2차 공부 모임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공감' 2차 공부 모임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윤석열 대통령을 뒷받침하려면 우리가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공부모임 ‘국민공감’ 축사에서 “100만 당원 시대에 국민의힘 당원들이, 구성원들이 뭉치지 않고서는 노동·연금·교육 개혁을 밀어붙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3대 개혁은) 100만 당원이 단합해야 해낼 수 있는 국가과제”라며 “그래서 다음 전당대회를 단결과 전진의 전당대회로 준비하려고 한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룰(규칙) 개정은 유·불리 문제가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고 했다. 이어 “100만 당원 시대라는 건 선거의 다이내믹스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것”이라며 “100만 당원 구성 비율만 보더라도 40대가 33%, 영남이 40%, 수도권이 37%다. 책임당원 수가 100만을 육박한다. 누구도 경선 결과를 감히 예측할 수 없는 구조”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100만 당원이 동시에 모바일 투표를 한다. 물론 참여하지 않는 사람도 있어서 50만~60만 정도가 할 수 있겠지만, 100만이 투표에 참여하는 구조는 결국 민심과 당심을 분리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당심이 곧 민심”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권영세 통일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 내각 차출설에 대해 “그 양반들 심사를 어떻게 알겠나”라며 “그 정도 되는 정치인들이 자기 앞길을 자신이 결정하는 것이다. 누구에게 영향을 받아서 결정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