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율 45%대 근접... 2주 만에 5%p 오른 44.5% [국민리서치]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발언을 마친 후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발언을 마친 후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5% 대에 근접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뉴시스가 국민리서치그룹·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4.5%를 기록했다. 2주 전(4~6일) 같은 조사(39.5%)보다 5%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부정 평가는 2주 전(58.3%)보다 4.2%포인트 하락한 54.1%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에서 9.2%포인트(34.7%→43.9%)가 올라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층(34.8%→44.8%)에서 10%포인트,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14.9%포인트(44.8%→59.7%)가 올랐다.

윤 대통령 긍정 평가 이유로는 ‘결단 및 추진력’(39.3%), ‘공정과 정의’(30.6%), ‘외교 및 안보’(9.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와 민생’(22.6%), ‘직무태도’(22.4%), ‘다양한 의견 청취 부족’(17.3%) 등을 꼽았다.

국민리서치그룹은 “노동·연금·교육 등 3대 개혁 국정 방향 제시 등이 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