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언니들’, 김호중에 1억 쓰는 아내? “연매출 300억 식품회사 운영 중”

가수 김호중 때문에 고민이라는 부부가 등장했다.

20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서는 김호중 때문에 갈등을 겪고 있는 부부의 반전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남편은 아내가 가수 김호중에 빠져 3년 동안 1억을 썼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남편은 "아내가 본인이 벌어서 본인이 쓴 돈"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는 현재 닭발을 만드는 식품 회사를 운영하며 연 매출 300억이라고 밝혔다.

남편은 "처음에는 아내가 너무 심하길래 권태기를 극복하기 위해 질투심을 유발하나 싶었다"라며 "점점 거실에 있는 결혼 사진이 떼지고 김호중 사진이 걸리더라. 나중에는 여기가 호중이 집이냐고 이럴거면 나가라고 했다. 근데 생각해보니까 집도 내 집이 아니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날 공개된 부부의 집에는 김호중의 사진이 가득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남편은 "김호중씨와 내가 물에 빠지면 누굴 먼저 구할거냐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고민도 안하고 김호중씨를 뽑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아내는 "남편이 수영을 잘한다. 잠수도 잘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편은 "내가 말투가 좀 무뚝뚝한데 김호중씨는 나긋나긋하게 얘기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아내는 "어떻게 말로 표현을 못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무슨 말을 해도 나긋나긋하게 들리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은 "내가 의식해서 김호중씨의 머리도 따라하는 편이다"라며 "보라색도 내 취향이 아닌데 아내가 보라색을 하니까 자꾸 그렇게 입게 된다. 회사에서 내 별명이 보라돌이가 됐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내는 김호중의 이야기를 하다가 눈물을 보여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남편은 "나는 자주 보는 상황이다. 예능을 보다가 갑자기 울고 있다.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는 “남편이 내 생일날 김호중 아지트를 선물해줬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과거 김호중이 살던 집을 김호중의 아지트로 꾸며서 아내에게 선물했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남편은 “아내가 우을증이 있어서 건강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 김호중씨를 좋아하면서 노래도 따라 부르고 하니까 우울증 약도 끊었다”라며 “아내가 심장이 약한데 격렬하게 응원하다가 쓰러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콘서트 관람하다가 쓰러진 적도 있다. 몸에 무리가 될 것 같다”라고 걱정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방송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