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순 위기, 임신한 정수빈→의대생 사망에 "살인자" 비난 ('트롤리')[종합]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트롤리' 박희순이 여론을 뒤집자마자 다시 위기를 맞았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트롤리'에서는 아들 남지훈(정택현 분)의 임신 소식을 알게 된 김혜주(김현주 분)과 남중도(박희순 분)의 모습이 담겼다.

김혜주의 집으로 찾아온 김수빈(정수빈 분)은 남지훈의 아이를 가졌다고 고백했다. 김수빈은 그 증거로 임신 테스트기와 혈액검사 결과를 내밀었다. 또 남지훈이 살았던 오피스텔을 묘사하며 같이 살았다고 주장, 자신을 재워달라고 했다.

김혜주는 남중도에게 연락했지만 남중도는 연락 받을 새가 없었다. 사망한 남지훈에게 필로폰과 대포폰이 발견됐고, 수사 특혜 의혹까지 덧붙여져 국회의원직 사퇴 여론이 형성됐기 때문.

김혜주 대신 현여진(서정연 분)이 "핸드폰을 잃어버려서 같이 찍은 문자, 사진도 없다는데 어떻게 믿어야 하냐", "지훈이 출소하고 사고 난 지 보름이다. 보름은 너무 짧다"고 조목조목 따졌다. 그러나 김수빈은 "보름 짧지 않다. 할 거 다 했다"고 받아쳤다. 김수빈은 "아기 낳을 거냐"는 질문에 "글쎄요. 어떻게 할까요?"라고 되물어 김혜주와 현여진을 당황하게 했다.

김혜주는 술에 취해 집으로 온 남중도에게 김수빈의 이야기를 했다. 남중도는 "우리 집에 두는 거 싫다"며 김수빈을 다른 데로 보내라 했지만 김혜주는 자신의 모습 같다며 김수빈을 쉽게 내치지 못했다.

김혜주의 호소에도 남중도는 "애 아빠가 지훈이라는 걸 믿냐. 증거 있냐"고 했고 김혜주는 "당신은 윤서가 당신 딸이라는 건 어떻게 믿냐"고 받아쳤다.

결국 김수빈을 직접 대면한 남중도. 남중도는 "애 아빠가 지훈이 맞냐. 거짓말하면 안 된다"고 김수빈을 추궁했지만 김수빈은 당당했다. 김수빈은 "믿기 싫으신 거 같은데 그럼 지우겠다. 아이 낳고 뉴스 나가도 되겠다. 국회의원 아이를 가졌는데 문전박대 당하고 쫓겨났단 얘기. 재밌겠다"고 협박했다.

결국 김수빈은 남중도의 집에서 자게 됐다. 남중도는 김혜주에게 김수빈을 데리고 마약 검사를 해보라 했지만 김혜주는 김수빈을 계속 감쌌다.

다음날 한 기자는 남중도의 집 앞에 찾아와 수사 특혜 의혹과 남지훈의 필로폰 소지 등에 대해 물었다. 이에 김혜주가 대신 나서 "제가 한 거다. 남편은 반대했는데 형사 분들 동원해달라고 제가 부탁했다"고 울부짖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남중도는 직접 나서기로 했다. 방송에 출연해 수사 특혜 의혹에 대해 사과한 남중도는 의대생의 불법촬영 유포 협박에 목슴을 끊은 20대 여성의 이야기를 전하며 관심을 촉구했다. 그 덕에 남중도를 향한 여론은 긍정적으로 바뀌어갔다.

남중도의 발언 덕에 해당 사건은 재조명됐고, 경찰은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그러나 가해 남학생이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남중도에게는 '살인자'라는 비난이 날아들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