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까지 최대 15㎝ 쏟아진다... 수도권 대설주의보, 출근길 비상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빌딩에서 관계자가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빌딩에서 관계자가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수요일인 21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새벽부터 눈 또는 비가 내려 최대 15㎝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북북부, 경북북부내륙, 제주도 산지에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인천과 경기북부, 강원북부내륙에 시간당 2~4㎝의 강한 눈이 내리고 있다.

현재까지 강화 6.1㎝, 양주 4.5㎝, 인천 3.5㎝, 서울 2.5㎝ 등의 눈이 쌓였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 50분을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수원 등 경기 27곳과 인천‧강화에도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이날 오전 6시를 기준으로는 원주 등 강원 15곳, 충주 등 충북 7곳, 영주 등 경북 6곳에도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 오후까지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북북부, 경북북부 내륙,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내리는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특히 출근길 교통안전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충청권 내륙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는 비 또는 눈이 도로에 닿으면서 바로 살얼음이 되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블랙아이스’로 불리는 도로 살얼음은 운전자에게 잘 보이지 않는다. 도로에 얼음이 얼지 않은 것처럼 보여도 터널 출입구 등 결빙이 잦은 구간을 지날 때는 속도를 줄이는 등 안전히 운전해야 한다.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오전 우산을 쓴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의 한 거리를 지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오전 우산을 쓴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의 한 거리를 지나고 있다./연합뉴스

기상청은 “눈이 쌓이거나 얼어 빙판길이 예상되니 보행자 안전에도 유의해 달라”고 했다.

이날 새벽부터 내린 눈‧비는 대부분 늦은 오후에 그칠 예정이다. 그러나 강원 내륙·산지와 충청권, 전북, 전남 북부에는 늦은 밤까지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 인천, 경기 남서부, 충북 중·북부, 경북 내륙에 2∼8cm, 경기 북동부, 강원, 제주 산지에 5∼10cm, 전북, 경상권, 서해 5도에 1∼3cm 등이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 산지 등에는 15cm 이상이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 남해안과 제주 등에는 눈 대신 5∼2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