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의붓딸에 신체접촉..비난多→다시보기 삭제..'결혼지옥', "폐지요구" 봇물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7세 딸에 대한 양부의 과도한 신체 접촉으로 시청자들의 불만을 �募� '결혼지옥'이 이 장면을 다시 보기에서 삭제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의 "폐지 요구"를 피할 수 없어졌다.

19일 방송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서는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했다는 부부가 출연했다. 재혼 가정인 이 부부는 아내가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을 양육 중이었다. 딸은 새아빠가 자신을 괴롭힌다는 이유로 가족 그림에 그리지 않고, 아내 역시 "괴롭히지 마. 아이가 힘들다고 느끼면 그게 괴롭히는 거다. 싫어하면 안 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그러나 남편은 아이와 아내에게 서운하다며 "내 마음은 누구도 모른다. 삼촌은 가족인데 괴롭혀 그리기 싫었다고 해 많은 생각을 했다. 사랑해서 한 애정표현인데 괴롭힘으로 받아들이는 것 같아 서운하다. 나만 혼자 빠져 있어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공개된 영상은 "싫다"고 말했던 아이의 이유를 설명해줬다. 새아빠는 딸을 껴안고 누워 엉덩이를 찌르며 '주사 놀이'를 했고, 딸이 "삼촌 싫어요"라고 하자 아내가 "하지마"라고 했음에도 그치지 않았다. 새아빠는 "싫다고 해도 정말 싫은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하기도.

'결혼지옥'에서는 이후 아내가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아내는 "이 사람을 2정말 신고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던 사건이 있었다. 거실에서 그 사람이 누워 자는데 안경을 옆에 놨다. 아이가 비치볼로 몇 분 놀다가 그 안경을 살짝 밟으니 욕을 하면서 안경을 던지더라. 그 모습을 보고 아이가 놀라서 울었다. '일부러 그런 게 아닌데'하면서 울더라"고 했다. 이어 안경을 던지는 모습을 보고 나중에는 무엇이든 던질 수 있고 폭력적인 행동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신고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직업이 가정폭력 상담사인 아내는 공권력의 도움을 받기 위해 남편을 신고한 상황으로, 오은영 박사는 이에 "아이를 어떤 시각으로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한 가치관이나 개념 차이가 크니까 아내는 덜컥 겁이 나는 거다"라며 공권력을 동원해서 아이에 대한 남편의 미숙함을 알려주고 싶었던 아내의 노력을 언급했다. 또 아이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하는 남편에 대해 "우리가 아이들을 가르칠 때 '남의 팬티 속을 만져도 안 되고, 내 것을 보여줘도 안 된다'고 말한다. 만 다섯 살이 넘으면 이성의 부모가 목욕할 때 아이의 생식기 부위를 직접 만지지 말라고 한다. 그게 아이에 대한 존중이다. 주사를 팔에 안 놓고 엉덩이에 놓던데, 친부라고 해도 조심해야 되는 부위다. 더군다나 가족이 된지 얼마 안 된 경우에는 더 조심해야 되지 않겠냐"고 강조하기도.

오은영 박사의 조언이 이어지기는 했지만, 시청자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프로그램의 무분별한 방영을 비판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특히 아동의 신체에 불필요한 접촉을 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폐지 요구를 하는 시청자들의 문의도 빗발치고 있는 것. 일반인인 남편과 아내 등의 얼굴이 전부 공개된 상태에서 해당 장면은 구분해 방영했어야 한다는 의견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결혼지옥'은 신체접촉 등이 담긴 장면 등 일부를 다시보기에서 삭제했지만, 비난은 멈추지 않고 있다. 이미 방영이 된 상태에서 뒤늦은 후 조치가 어느 정도의 힘을 갖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의견이 대다수. 폐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에 결국에는 답을 내놓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지연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