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정감에 조지호·김순호… 6개월 새 초고속 승진

조지호, 김순호
조지호, 김순호

경찰청은 20일 치안감인 조지호(54) 경찰청 공공안녕정보국장과 김순호(59) 행정안전부 경찰국장 등 2명을 치안정감으로 승진 내정한다고 발표했다. 현 치안정감 중에는 내년 정년퇴직을 앞둔 송정애 경찰대학장과 박지영 경기남부경찰청장이 물러날 것으로 전해졌다.

조·김 내정자는 모두 지난 6월 경무관에서 치안감으로 승진한 데 이어 6개월 만에 다시 치안정감으로 초고속 승진을 하게 됐다. 이번 인사를 시작으로 내년 초 경무관, 총경, 경정까지 대규모 인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치안정감은 경찰청장인 치안총감 바로 아래 계급이다. 국가수사본부장(임기 2년)을 비롯해 경찰청 차장, 서울·경기남부·인천·부산경찰청장, 경찰대학장 등 7명이 있다.

이번에 치안정감으로 승진한 두 사람이 향후 어떤 보직을 맡을지는 각 시도자치경찰위원회와 협의를 거쳐 이르면 다음 주쯤 정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내부에서는 조·김 치안감이 각각 경찰청 차장과 경찰대학장을 맡고 우종수 경찰청 차장이 경기남부청장으로 이동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 사건의 피의자로 입건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의 거취는 수사 결과가 나온 뒤 결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광역시 출생인 김 치안감은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경장 경력채용으로 경찰에 들어갔다. 지난 8월 초대 경찰국장에 임명된 직후 30여 년 전 노동운동을 하던 동료들을 밀고한 대가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이른바 ‘프락치 활동 의혹’에 휘말렸다.

김 치안감은 “억측으로 구성된 소설”이라고 반박했고 이상민 행안부 장관도 이 입장을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경찰 내부에서는 “논란에 휩싸인 사람을 승진까지 시킨 것은 의외”라는 반응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내부의 반발에 부딪혔던 경찰국장 자리를 정착시키기 위한 차원의 승진 인사로 안다”며 “김 치안감이 내년이 정년이라는 점까지 고려했을 것”이라고 했다.

조 치안감은 경북 청송 출신으로 대구 대건고, 경찰대를 거쳐 1990년 경위로 임관했다. 경찰대 6기로 윤희근 경찰청장보다 1기수 위다. 윤석열 정부 출범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인사 검증 업무를 했다.

이 밖에 경무관의 치안감 승진 인사도 발표됐다. 간부후보생 출신의 한창훈(54) 서울경찰청 교통지도부장, 경찰대(8기) 출신의 김병우(53) 서울경찰청 경찰관리관, 사법고시 출신 최현석(52) 대전경찰청 수사부장이 치안감으로 승진 내정됐다. 이 중 한 경무관은 전남 무안 출신, 김 경무관은 경북 안동, 최 경무관은 경북 경산 출신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