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청장·前용산서장 등 4명 영장 청구

이태원 핼러윈 참사 원인과 부실 대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박희영 용산구청장, 최원준 안전재난과장 등 용산구청 간부 2명에 대해 지난 19일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특수본은 앞서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한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총경)과 송병주 전 용산서 112상황실장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모두 청구했다.

용산구청장 등 2명은 당시 이태원 핼러윈 축제가 ‘주최자가 없는 행사’였기 때문에, 구청이 이를 관리할 책임이나 의무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특수본은 용산구청 측이 대규모 인파가 몰릴 것을 알고 있었고, 그에 따라 사전에 인파 관리 대책을 세워야 했는데 이를 제대로 하지 않아 대형 참사로 이어지게 한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임재 총경의 경우 기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에 참사 당시 자신의 사고 현장 도착 시간이 오후 11시5분인데도 경찰 보고서에 오후 10시17분으로 기재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가 추가됐다. 특수본 김동욱 대변인은 “(허위 내용이 적힌) 해당 보고서를 이 총경이 최종 검토하고 승인한 것으로 보고있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