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 이긴 팀은 GS·현대뿐…강소휘가 전한 비결 “삼산 환호성, 내 응원이라 생각” [인천 톡톡]

[OSEN=�천, �후광 기�] GS칼�스� ��스 강소휘가 �국�명전 강세 비결� �혔다.

GS칼�스는 20� �천 삼산월드체육관�서 열린 �드람 2022-2023 V리그 여�부 3�운드 �국�명과� �정경기�서 세트 스코어 3-2로 승리했다. �날 결과로 3연패�서 탈출하며 4위 IBK기업�행과� 승� 차�를 지웠다. 시즌 6승 9패(승� 19) 5위. 지난 2�운드� �어 � 한 번 �국�명� 제압했다.

승리� 주역� 부��서 �아온 강소휘였다. 어깨 부�� 털고 4경기 만� 복귀해 팀 내 � 번째로 많� 22�(공격성공률 45.45%)� 책임졌다. 특히 승부처� 5세트 3연� ��� 비롯해 4��하는 해결사 본능� �냈다.

강소휘는 경기 후 “연습 때부터 잘 맞아 들어갔는� 그 부분� 경기�서� 잘 나왔다. (안)헤진�가 중심� 잡고 공� 잘 올려줬기 때문� �길 수 있었다��고 소�� 전했다.

어깨는 ì–´ëŠ� ì •ë�„ 회복ë��ì�„까. 강소휘는 “ì›�래 통ì¦�ì�´ 있어서 스윙ì�„ 못 했는ë�° 지금ì�€ ê±°ì�˜ ì—†ëŠ” ìƒ�태다â€�ë�¼ë©° “부ìƒ�ì�„ ì�´ê²¨ë‚´ì§€ 못한 ë‚´ ìž�ì‹ ì�´ 한심했고 ìž�ì±…ë�„ 많ì�´ 했다. 모마ë�„ 힘들어하니까 미안했고 팀ì›�들ì—�게ë�„ 미안했다. 못 ë›´ 만í�¼ 남들보다 ë�” 움ì§�ì�´ë©° ë°°ë¡œ 열심히 í•  것â€�ì�´ë�¼ê³  ë°�혔다.

성공�� 부� 복귀 뒤�는 차�현 ��과 �료들� 격려가 있었다. 강소휘는 “��님� 아무 � 없� 눈치를 안 주고 기다려주셨다. 그래서 빨리 극복하고� 했다. 팀�들 �한 괜찮다고 격려를 많� 해줬다. 그래서 빨리 복귀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 표했다.

GS칼�스는 2�운드� �어 3�운드�서� 대어 �국�명� 제압하는 저력� �냈다. 우승 후보 �국�명� 올 시즌 4패(12승)는 선� 현대건설과 GS칼�스�게 �� 당한 2패다.

강소휘는 “우리 경기력� 올�올 때 �국�명� 만나는 것 같다. 운�나 타��� 좋다��며 “삼산체육관� 편한 것� 있다. 집중� 방해하는 불편한 체육관� 1~2곳 있는� 여기는 장충과 비슷한 �낌�다��고 �혔다.

김연경� 향한 환호성� 주눅 들지 않�는 질문�는 “경험 없는 선수들� 분위기� �리는 게 있는� 난 어릴 때부터 날 ��해준다고 ��하고 뻔뻔하게 해서 괜찮� 것 같다��고 웃었다.

부�� 털고 ��스� 귀환� 알린 강소휘는 “시즌 초반 혜진�� 부� 때문� 힘들었고 나� 힘들었다. 팀워�가 안 맞는 �낌�었다��며 “�제 톱니바퀴가 맞아 들어가는 �낌�다. 남� 3�운드 플레�오프 진출� 위해서 � 올�가 보겠다��고 �오를 다졌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