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휘 22득점’ GS칼텍스, 갈 길 바쁜 흥국생명 3-2 제압

GS칼텍스의 강소휘.(KOVO 제공)
GS칼텍스의 강소휘.(KOVO 제공)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부상에서 돌아온 강소휘를 앞세워 선두 경쟁에 갈 길 바쁜 흥국생명을 꺾고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GS칼텍스는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흥국생명과 여자부 3라운드에서 3-2(27-25 25-18 14-25 18-25 15-10)로 이겼다.

3연패에서 벗어난 GS칼텍스는 6승9패(승점 19)가 되면서 5위를 마크했다. 6연승이 무산된 흥국생명은 12승4패(승점 36)가 되면서 선두 현대건설(14승0패‧승점 38)과의 격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어깨 부상에서 회복한 강소휘는 22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는 24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GS칼텍스는 강소휘와 모마의 좌우 쌍포를 앞세워 1, 2세트를 따내면서 쉽게 승리를 가져가는 듯 했다.

하지만 최근 5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던 흥국생명은 물러나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의 공격력으로 3, 4세트에서 승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열을 정비한 GS칼텍스는 5세트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5-4로 앞선 상황에서 강소휘의 연속 득점이 나오면서 10-4로 점수 차를 벌렸다. 흥국생명이 반격에 나섰지만 위기 순간 모마가 득점에 성공하며 GS칼텍스는 값진 승리를 챙겼다.

삼성화재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3-1(25-17 22-25 25-20 25-21)로 제압했다.

이로써 삼성화재는 시즌 3번째 승리(13패)를 따내며 7연패에서 벗어났다. 더불어 승점 11점이 되면서 6위 KB손해보험(4승10패‧승점 12)와의 승점 차를 1점으로 좁혔다.

한국전력은 5연패에 빠지며 6승9패(승점 19)로 5위에 머물렀다.

아흐메드 이크바이리(등록명 이크바이리)가 33득점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김정호도 16득점, 김준우는 블로킹 3개를 포함해 9득점을 기록했다.

한국전력의 외국인 선수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는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면서 22득점으로 분투했지만 팀 패배로 아쉬움을 남겼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