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과 열애설' 김고은, SNS 난리 난 '플러팅'..훈녀스킬 뭐길래? (Oh!쎈 이슈)

[OSEN=김수형 기자] 손흥민과 김고은이 열애설을 일축시킨 가운데 김고은이 최근 출연한 '문명특급'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문명특급 유튜브 채널에선 '김고은 하입보이 추면서 끼부리던 게 알고 보니 그냥 일상이었던 거임;; 무자비하게 사람 홀리는 왕훈녀 좀 보고 가세요'란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그러면서 '문특비하인드 #김고은 오목교 김고은 머리채 잡으러 왔다가 포사걸 제 1대 왕훈녀에 등극한 김고은 누구나 왕훈녀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라며 소개, "얘들아 어디 가서 어쭙잖게 기웃대지 말고 김고은 보고 배워라 훈녀는 이런 거다 마음에 새기고 뼈에 새겨라 #김고은 #영웅 #하입보이"란 해시태그로 글을 올렸다.

이어 영상 속 김고은은 훈훈한 미소를 지으면서 등장, 제재는 그런 그에게 첫번재 플러팅 기술 전수해달라고 했다. 김고은은 "잘 들어준다 다같이 짠할 때 따로 짠 하는 것? 아니면 다같이 하고 걔한테 한 번 더 하기"라며 찡긋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눈이 마주치면 수줍게 피하기 ,  짠하고 계속 쳐다보지 말고 수줍어하는데 노력한 느낌이 좋다"며 포이트는 "슬쩍 한 번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목선이 보이도록 머리카락을 넘기자 제재는 " "미쳤나봐 이 왕훈녀 어떡하지? 어줍잖은거 보지말고 왕훈녀 훈녀스킬보고 배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방송말미, 플러팅 기술 만장일치로 김고은에게 돌아갔고, 그가 출연했던 '문명특급'이 하루 만에 조회수 40만을 돌파했다. 김고은은 이에 대해 "재재씨가 '훈녀 스킬' 이런 컨셉도 단번에 잡아줬다. 이런게 진짜 재능이구나 싶더라"며 "(제작진이) 반응을 워낙 뜨겁게 해줘서 나도 재밌게 촬영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손흥민과 김고은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두 사람이 비공개 계정으로 럽스타그램을 이어왔다는 것.김고은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 역시 20일 OSEN에 "김고은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손흥민 선수와 일면식도 없다"며 "추측성 기사 내용은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월드컵을 비롯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응원할 뿐, 전혀 모르는 관계"라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