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결안' 아내 이지연, "성희롱 방관한 남편, 2차 충격 받았다" 대화 거부? [Oh!쎈 종합]

[OSEN=김예솔 기자] 배정근김단하, 윤종현이지연 최종안박해나 부부가 합숙을 시작했다.

20일에 공개된 SBS Plus '끝장 부부 합숙소 당결안'에서는 갈등을 겪고 있는 부부들의 사연이 공개된 가운데 합숙소에서도 또 다른 갈등이 쌓이는 모습을 보였다.

윤종현, 이지연 부부는 결혼 8년차로 2018년에 이혼 후 2019년에 재결합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아내 이지연은 "윤종현씨는 사람이 아니라 로봇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라고 말했다. 윤종현은 "아내는 욱하는 게 심하다. 화가 나면 모든 걸 표출하는데 쌍욕을 할 때가 있다. 나는 그 부분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배정근, 김단하 부부는 두 살 딸이 있다고 말했다. 배정근은 "숨이 턱턱 막힐 때가 있다. 이혼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성격차이로 갈등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최종안, 박해나 부부는 아이 둘을 둔 부모로 결혼 3년차라고 밝혔다. 최종안은 "아내가 쓰러져서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는데 뇌전증 판결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아내 박해나는 뇌전증 이후 단기 기억상실증이 있다고 말했다. 박해나는 "남편이 화를 낼 때가 있으니까 점점 대화가 끊기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혼 위기의 부부들은 남편들끼리 아내들끼리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위안을 받았다. 첫날 밤을 마무리하며 부부들은 '부부의 방'이 열렸다는 문자를 받았다. 박은혜는 "정해진 시간에 부부가 만나서 서로 오해를 풀고 이야기를 나누는 방이다. 오늘은 같이 있고 싶다 그러면 같이 자는 것도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지연은 "나는 가지 않겠다. 나는 남편에게 2차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지연은 "심리 상담할 때 윤종현씨의 반응을 보고 오늘은 가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박은혜는 "여자들은 싸우러 가고 싶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부부의 방 초대 문자를 받은 남편들도 고민에 빠졌다. 최종안은 "아내가 왔는데 내가 안 오면 아내가 더 화를 낼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배정근, 김단하 부부, 최종안, 박해나 부부는 부부의 방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윤종현 역시 부부의 방에서 아내를 기다렸지만 아내 이지연은 끝까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사진 : SBS Plus '끝장 부부 합숙소 당결안' 방송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