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휘 성공 복귀’ GS칼텍스, 대어 흥국생명 또 잡았다… 3연패 탈출

GS칼텍스가 돌아온 에이스 강소휘를 앞세워 ‘대어’ 흥국생명을 또 잡았다.

GS칼텍스는 20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7-25, 25-18, 14-25, 18-25, 15-10)로 승리했다.

GS칼텍스는 3연패에서 탈출하며 4위 IBK기업은행과의 승점 차이를 지웠다. 시즌 6승 9패(승점 19) 5위. 지난 2라운드에 이어 또 한 번 흥국생명을 제압했다. 반면 6연승이 좌절된 흥국생명은 12승 4패(승점 36) 2위에 머물렀다.

홈팀 흥국생명은 김미연, 김나희, 옐레나, 김연경, 이주아, 김다솔에 리베로 김해란이 선발 출전했다. 이에 GS칼텍스는 강소휘, 한수지, 모마, 유서연, 문지윤, 안혜진에 리베로 한다혜로 맞섰다. 강소휘는 어깨 부상을 털고 4경기 만에 코트를 밟았다.

GS칼텍스가 돌아온 강소휘를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다. 1세트 시작과 함께 9-5로 리드를 벌린 뒤 모마-강소휘 듀오를 앞세워 상대 추격 흐름을 꺾었다. 18-15에서 19-19 동점을 허용했고, 24-22에서 듀스에 돌입했지만 이어진 25-25 상황에서 강소휘의 연속 득점으로 승리를 따냈다. 26-25에서 선보인 감각적인 밀어넣기가 돋보였다. 강소휘는 1세트에만 양 팀 최다인 7점(공격성공률 63.64%)을 올리며 에이스의 귀환을 알렸다.

2세트는 압도적이었다. 10-9에서 유서연, 문지윤이 연달아 득점한 뒤 세터 안혜진이 긴 랠리 끝 허를 찌르는 패스 페인팅으로 완전히 흐름을 가져왔다. 흐름을 탄 GS칼텍스는 모마의 절묘한 서브 에이스를 더해 19-10까지 달아났다. 옐레나의 고공 폭격에 잠시 주춤했지만 21-14에서 강소휘가 하이볼을 깔끔하게 득점으로 연결하며 쐐기를 박았다.

흥국생명은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반격의 주역은 김연경이었다. 3세트 초반부터 연이은 득점과 함께 특유의 파이팅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확 바꿨다. 이후 이주아가 서브 에이스로 12-6 더블 스코어를 만들었고, 중반부터 김연경-옐레나 쌍포가 폭격을 가하며 11점 차 대승을 완성 지었다. 김연경은 3세트에만 공격성공률 84.72%와 함께 11점을 몰아쳤다.

흥국생명이 기세를 그대로 이었다. 4세트 13-15에서 후위에 있는 옐레나를 앞세워 스코어를 뒤집은 가운데 김연경이 노련한 시간차 공격으로 상대 수비 포메이션을 무력화시켰다. 베테랑 미들블로커 김나희는 23-17에서 긴 랠리 끝 속공을 성공시키며 5세트 승부를 알렸다.

GS칼텍스가 5세트서 다시 힘을 냈다. 2-2에서 모마의 서브 에이스로 분위기를 바꾼 뒤 돌아온 강소휘를 앞세워 빠르게 격차를 벌렸다. 강소휘는 어깨 부상이 무색하게 8-4에서 혼자 연속 3점을 책임지는 괴력을 뽐냈다. 12-10으로 잠시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모마의 대각 공격과 권민지의 블로킹으로 쐐기를 박았다.

외국인선수 모마가 서브 에이스 4개를 포함 24점(공격성공률 35.85%), 강소휘가 22점(45.45%)으로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팀 서브에서도 7-3 우위를 점했다. 옐레나의 30점, 김연경의 29점 활약은 패배에 빛을 보지 못했다.

GS칼텍스는 오는 23일 광주에서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2연승을 노린다. 흥국생명은 24일 홈에서 IBK기업은행을 맞이한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