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친구가 의사 앞에서 다리 벌리냐고”… 성희롱 방관한 남편에 아내 분노

남편 친구에게 성희롱을 당한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20일에 공개된 SBS Plus '끝장 부부 합숙소 당결안'에서는 남편의 친구의 성희롱으로 인해 갈등을 겪고 있는 윤종현 이지연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이혼 위기에 놓은 부부들이 숙소에 모였고 전문가와 상담에 나섰다. 이지연은 술자리를 그림으로 그렸다. 이지연은 "나에게 정말 충격으로 남은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남편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라며 과거 술자리에서 있었던 일을 이야기했다.

이지연은 "내가 난임으로 치료를 받고 있을 때였는데 남편 친구 집들이에 갔다. 집주인 오빠가 술에 취해서 나한테 야 너 의사 앞에서 다리 벌리고 누워 있으면 안 쪽팔리냐라고 성희롱을 했다"라며 "그 말을 오빠가 들었다. 그 자리에서 너무 수치스러웠다. 오빠가 나서 주길 바랐다. 근데 오빠가 가만히 있었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지연은 "그때 TV에서 영화 '방자전'이 하고 있었다. 똑같이 성희롱을 했던 오빠가 나한테 봐라"라며 또 한 번 성희롱을 했고 당시 남편은 가만히 있었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지연은 "친구들 앞에서 한 마디도 못하는 사람이었다. 나를 지켜주지 않았다"라며 "아직도 그 생각을 하면 살인을 하고 싶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에 남편 윤종현은 "그날 이후로 그 친구와 연락을 끊었다"라고 말했다.

옆에서 함께 듣고 있던 또 다른 남편들은 "나라면 바로 응징할 것 같다. 얘기만 들어도 확 올라온다. 뭔가를 엎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박은혜는 "나는 그걸 원하지 않는다. 싸우는 게 싫다"라고 말했다. 자이언트 핑크는 "나는 뭐라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저러면 나를 사랑하지 않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남편 윤종현은 “나는 그 자리에서 싸우는 게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게 가정을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칼부림까지 나면 어떻게 하나”라고 말했고 이에 아내 이지연은 기막혀 하며 “무슨 칼부림까지 생각하냐. 당신은 화 안 나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 [사진 : SBS Plus ‘끝장 부부 합숙소 당결안’ 방송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