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마비음악 봉사”.. ’마약 혐의’ 돈스파이크의 호소는 통할까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김민수)는 건강 악화를 언급하며 선처를 호소했고, 검찰은 징역 5년을 구형했다. 돈스파이크의 절절한 호소가 선고에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된 돈스파이크의 결심 공판이 20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오권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가운데, 검찰은 돈스파이크에게 징역 5년과 추징금 3985만 원, 재활 치료 200시간을 구형했다. 돈스파이크 측은 음악으로 사회에 봉사하겠다는 마음으로 선처를 구했다.

돈스파이크는 앞서 지난 9월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의 한 모텔에서 마약류 관리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검거 당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의 양은 30g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돈스파이크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돈스파이크는 영장실질심자를 마친 뒤, 언론 앞에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다 내 잘못이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죗값을 달게 받겠다”라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돈스파이크가 지난 해 12월부터 9회에 걸쳐 4500만 원 상당의 필로폰을 매수하고, 여성 접객원 등과 함께 투약하는 등 총 14차례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7회에 걸쳐 다른 사람에게 필로폰과 엑스터시 등을 교부하고, 약 20g 상당의 필로폰을 소지한 혐의로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돈스파이크가 연예인 신분으로 마약에 타인까지 끌어들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돈 스파이크가 취급한 필로폰의 양이 상당히 많다는 점을 지적했다. 돈스파이크 측은 마약을 판매하거나 알선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었다.

이에 대해 돈스파이크는 “다시는 재범하지 않겠다”라면서 거듭 사과하며 머리를 숙였다. 돈스파이크의 변호인 측은 그가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 “마약 상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라고 밝혔다. 또 “피고인(돈스파이크)이 구금 동안 손가락 끝이 마비되는 등 건강이 악화돼 반성문조차 쓰기 어려운 사정 등을 참작해 달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음악 활동을 통해 사회에 봉사할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돈스파이크의 마약 사건은 큰 논란이 됐던 만큼, 이후 재판부의 선고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돈스파이크가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것은 물론, 타인까지 끌어들인 혐의를 받고 있어 더 문제가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검찰 역시 돈스파이크가 ‘연예인 신분’으로 대중에게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기 때문에 해당 문제를 꼬집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검찰은 돈스파이크가 동종 범죄 전력이 있다는 사실 역시 강조했다.

손가락 끝이 마비될 정도의 건강 악화와 음악을 통한 사회 봉사를 주장한 돈스파이크, 선고 기일을 앞두고 다시 한 번 절절하게 사과하고 반성의 뜻을 내비친 그의 호소가 재판부를 설득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