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 같기도” 솔지, 우애 깊은 친오빠 공개…EXID 멤버들도 총출동

MBC '호적메이트' 캡처
MBC '호적메이트' 캡처

솔지 남매가 깊은 우애를 자랑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EXID 멤버 솔지와 친오빠 허주승씨가 동반 출연, 남다른 우애를 과시하며 놀라움을 안겼다.

솔지는 오빠에 대해 "친구 같기도 애인 같기도 한 엄청난 베스트 프렌드"라며 "(어릴 때) 연년생이면 항상 같이 다니지 않냐. 학교도 학원도 같이 다니니까 자연스럽게 그렇게 됐다"라고 밝혔다. 보통 '현실 남매'와는 180도 다른 모습이 놀라움을 선사했다.

솔지 오빠는 레스토랑을 운영 중이었다. 그는 미국을 포함해 총 7개의 레스토랑을 운영한다고. 운영을 비롯해 경영, 고객 응대 등 총괄 책임자로서 모든 업무를 다 한다고 전해졌다.

솔지는 오빠가 최근 오픈한 레스토랑을 찾아가 커피와 요리를 주문했다. 요리는 여동생 취향에 맞게 오빠가 알아서 준비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요리가 나오고 난 뒤에는 손수 접시에 요리를 덜어 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김정은은 "다 덜어 주시고 스윗하다"라며 부러워했다.

이밖에도 솔지가 오빠 머리카락에 붙은 먼지를 털어주는가 하면 입가에 묻은 음식도 떼어 주는 모습으로 '찐친' 면모를 과시했다. 이들 남매는 자신들을 한마디로 표현하라고 하자 "분신, 베스트 프렌드"라고 답해 또 한번 놀라움을 안겼다.

MBC '호적메이트' 캡처
MBC '호적메이트' 캡처

솔지 남매는 캠핑도 함께했다. 캠핑을 가기 전 솔지가 멤버들에게 연락했고 혜린, 정화가 캠핑장에 깜짝 등장했다. 솔지 오빠는 멤버들과도 절친한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솔지는 "정말 맛있는 거 해줄게"라며 비어캔 치킨을 만들었다. 솔지 오빠는 이국적인 음식인 샥슈카, 포르게타와 두툼한 립아이 스테이크를 준비했다. 멤버들은 스테이크를 먹자마자 "잘 구웠다, 너무 맛있다"라면서 감탄했다. 솔지 오빠는 동생이 만든 비어캔 치킨을 먹더니 "잘했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혜린은 "둘이 맨날 붙어 있잖아, 솔직히 남매가 이렇게 친할 수 있냐"라고 궁금해 했다. 솔지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같이 있었으니까"라고 답했다. 솔지 오빠는 "난 여자친구 없어도 괜찮아, 솔지가 있으니까"라며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솔지 역시 오빠가 있으니 남자친구가 없어도 괜찮다고 말했다.

솔지는 "중학교 때 둘이서만 살았던 적이 있다. 부모님이 일 때문에 떨어져 계실 때 둘이 생활했었다. 같이 장 보고 서로 챙겨준 우리만의 기억들이 있다. 어렵고 외로운 시기를 같이 겪어서 (돈독해졌다)"라고 회상했다. "한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어서 그냥 오빠는 내 분신이구나 자연스럽게 생각이 들었다"라고도 덧붙였다.

이들 남매의 추억이 담긴 스티커사진이 공개됐다. "오빠가 군대 휴가 나와서"라는 솔지의 설명에 딘딘이 깜짝 놀랐다. 딘딘은 "군대 휴가 나와서 동생이랑 하루를 보냈냐, 어마어마하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솔지 오빠는 인터뷰를 통해 “동생 위해서 죽을 수 있는 오빠인 것 같다. 그만큼 제 인생에서 소중한 동생이 솔지”라고 고백했다. 솔지 역시 “오빠를 위해서 다 포기할 수 있다. 모든 걸 다 줄 수 있는 그런 마음”이라며 눈물을 보였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