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흥국생명 또 제압…모마·강소휘 승리 합작

GS칼텍스, 흥국생명에 3대2 승리
GS칼텍스, 흥국생명에 3대2 승리

GS칼텍스가 ‘대어’ 흥국생명을 꺾고 4위 탈환을 눈앞에 뒀다.

GS칼텍스는 20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2(27-25 25-18 14-25 18-25 15-10)로 진땀승을 거뒀다.

3연패에서 탈출한 GS칼텍스(6승 9패·승점 19)는 4위 IBK기업은행(6승 8패·승점 19)을 바짝 추격했다.

GS칼텍스는 이번 시즌 흥국생명과의 상대전적에서 2승 1패로 우위를 보였다. 2승 모두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했다.

GS칼텍스 외국인 선수 모마는 24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고, 강소휘(22점)는 1, 2세트와 가장 중요한 5세트에서 맹위를 떨쳐 승리의 주역이 됐다. 문지윤은 12점을 기록해 공격에 힘을 보탰다.

6연승에 실패한 흥국생명(12승 4패·승점 35)은 2위에 머물러 1위 탈환이 더욱 요원해졌다.

흥국생명은 옐레나(30점)와 김연경(29점)의 고공폭격으로 승리를 노렸지만, 상대의 공격을 감당하지 못하면서 무릎을 꿇었다.

GS칼텍스는 1세트에서 듀스 접전을 펼쳐 기선을 제압했다. 어깨 부상에서 돌아온 강소휘와 모마의 활약으로 세트 초반부터 리드를 지킨 GS칼텍스는 24-22에서 연속 실점을 내줘 듀스를 허용했다.

하지만 25-25에서 강소휘의 연속 득점으로 1세트를 챙겼다.

GS칼텍스는 2세트에서도 강소휘, 모마, 문지윤이 공격을 이끌면서 25-18로 흥국생명의 추격을 따돌렸다.

하지만 GS칼텍스는 3, 4세트에서 조직력이 흔들렸다.

흥국생명은 이를 놓치지 않고 김연경을 필두로 상대를 몰아붙여 승부를 5세트로 몰고갔다.

5세트 초반 승부의 향방이 갈렸다.

GS칼텍스는 5세트 초반 권민지의 블로킹과 모마의 연속 서브에이스로 흥국생명을 흔들었다. 이후 강소휘의 빠르고 노련한 공격이 연이어 터지면서 11-4로 도망갔다.

GS칼텍스는 경기 막판 13-10으로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권민지가 천금 같은 블로킹에 이어 오픈공격을 성공시켜 경기를 끝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