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 남중도” ‘트롤리’ 박희순, 피의자 의대생 사망으로 다시 위기 [종합]

[OSEN=지민경 기자] ‘트롤리’ 박희순이 아들과 딸 논란에 대한 여론을 반전시키는 데 성공했지만 또 다시 위기를 맞이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트롤리’에서는 세상을 떠난 아들 남지훈(정택현 분)의 아이를 가졌다고 찾아온 김수빈(정수빈 분)의 등장에 갈등하는 김혜주(김현주 분)과 남중도(박희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빈은 임신 테스트기와 병원 혈액검사 결과를 혜주에게 보여주며 “저도 정확히 어느 날인지는 모른다. 저랑 지훈이 사이 거짓말 아니다. 이번에 해주신 오피스텔에서 같이 지냈다”고 말했다. 혜주는 부모님은 아시냐고 물었고, 수빈은 “저 부모님 없다. 그래서 말인데 저 좀 재워달라”고 요청했다.

혜주는 중도에게 메시지를 보냈지만 연락이 안돼 안절부절했다. 그 시간 중도는 세상을 떠난 아들에게서 대포폰과 필로폰이 발견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국회의원직 사퇴 여론이 형성돼 위기에 몰렸다.

혜주는 여진(서정연 분)에게 연락을 했고, 급하게 집에 온 여진은 “핸드폰 잃어버려서 같이 찍은 사진이나 문자가 없는데 우리가 어떻게 믿어야 하냐”고 물었다. 이에 수빈은 “오피스텔 어떻게 생겼는지 그려드리냐”고 반문하며 “보름 동안 우리 할 거 다 했다”고 말했다. “애기는 낳을거냐”는 말에는 “글쎄 어떻게 할까요”라고 물어 말문을 막히게 했다.

중도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다. 만취해 집으로 온 중도는 혜주에게 수빈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중도는 “다른데 보내라. 우리집에 두는 거 싫다”고 말했다. 혜주는 어떻게 그러냐고 말했고, 중도는 “왜 이렇게 쟤를 재워주고 싶어하냐”고 이해하지 못했다.

혜주는 “나같아서 그렇다. 부모도 없고 돈도 없고 갈데도 없는 게 처음 서울 올라왔을 때 그때 나같아서 그런다. 그 심정을 내가 아는데 어떻게 다른 데서 자라고 하냐”고 전했다.

수빈과 마주한 중도는 “정말 애기 아빠가 지훈이냐. 거짓말 하면 안된다 정말 맞냐”고 불신을 드러냈다. 수빈은 “언제 어디서 했냐, 잘했냐 못했냐 그런 거 말씀드리냐”며 “믿기 싫으신 것 같은데 그럼 지우겠다. 뉴스에 나와도 재미있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위층에서 이야기를 듣고 있던 윤서(최명빈 분)이 내려와 수빈에게 분노하며 “마약도 너 때문에 그런거 아니냐”고 빨리 쫓아내라고 화를 냈다. 지훈의 마약 이야기를 들은 수빈은 크게 놀라며 “나 아니다. 모르는 얘기다”라고 억울해 했다.

결국 수빈을 집에서 재우기로 한 중도는 “쟤 마약 검사 받게 하라”고 말했고, 혜주는 “쟨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중도는 “이성적으로 생각해라. 아니라고 믿고 싶겠지만 쟤는 생판 남이다”라고 설득했다.

다음날 아침 출근하던 중도의 앞에 기자가 들이 닥쳐 실종수사 특혜 사실을 인정하냐고 막무가내로 인터뷰를 하려고 했고, 중도는 당황했다. 이를 듣게 된 혜주는 카메라 앞에서 “제가 그런거다. 남편은 반대했는데 제가 형사 더 동원하자고 그런거다”라고 울면서 말했다.

디지털 성폭력으로 목숨을 끊은 기름집 손녀의 할머니는 뉴스를 보고 혜주가 남중도의 아내라는 것을 알게 되고, 남중도 의원 사무실에 찾아가려다가 그 앞에서 중도를 비방하는 내용의 리포팅을 하는 기자를 보고 남중도를 비방하지 말라며 부부가 모두 빈소에 다녀갔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는 SNS 등지를 통해 빠르게 알려졌고, 중도에 대한 여론은 빠르게 반전됐다. 중도는 이 기회를 이용해 뉴스에서 아들과 딸 관련한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디지털 성폭력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이에 피의자인 의대생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탔고, 체포를 앞둔 의대생은 ‘살인자 남중도’라는 메모를 남긴 채 창 밖으로 뛰어내려 사망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트롤리’ 방송화면 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