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200명 만난 尹 “노동개혁에 힘 보태달라”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청년들과 만나 “제가 작년에 대선에 도전하기로 결심한 데는 우리 미래 세대가 이권 카르텔에 의해 정당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공정한 기회를 갖지 못해 결국 우리 사회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청년 200여명과의 노동ㆍ교육ㆍ연금 등 3대 분야 개혁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20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청년 200여명과의 노동ㆍ교육ㆍ연금 등 3대 분야 개혁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20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청년 200여 명과 노동·교육·연금 등 3대 개혁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제 임기가 4년 조금 넘게 남았는데, 임기 내에 우리 사회의 모든 문제를 바꿀 수는 없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개혁 과제들이 후퇴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한 뒤 나머지는 여러분이 잘 이어받아 더 발전시키고 완성해 나가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3대 개혁 중 가장 먼저 추진해야 할 것은 노동 개혁”이라며 “합리적이고 인간적이면서 노동을 존중하는 노동 개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들은 ‘3대 개혁 과제에 대한 청년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에서 비정규직 19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려다 공정 논란으로 번진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 등을 언급하며 노동 개혁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은 유연성·공정성·안전·법적 안정성 등 노동 개혁 4대 원칙도 소개했다. 공정성에 대해선 “노사가 공정한 협상력을 갖도록 해야 한다”며 “만약 사업주에게 불리한 제도를 만들면 투자가 줄면서 노동의 기회 또한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노동자 사이에서도 이중 구조나 양극화가 만들어져선 안 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청년 인턴 제도 확대 계획을 밝히며 “공적인 업무를 해나가는 데 있어 청년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우리가 수용하고, 청년들이 국가 업무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청년 인턴 제도에) 많이 참여해 청년을 위한 정책뿐 아니라 국가 미래를 설계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기 바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도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내실 있는 청년 인턴 제도 운용을 지시했다. 정부는 내년 1월 청년 인턴의 채용 절차에 착수해 3월부터 현장 배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선 때 캠프에서 활동한 청년 보좌역, 지방의회 의원, 대학생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번 간담회는 미래 세대를 위한 3대 개혁 추진과 관련해 청년들 의견을 듣고 대통령의 개혁 구상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했다.

간담회에 함께한 김건희 여사는 ‘환경 문제에 평소 관심이 많았느냐’는 한 청년 질문에 “환경은 개인의 이념이나 성향을 떠나 인류가 지켜내야 할 가장 소중한 가치”라며 “환경에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