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오은영의 전문적 조언에도 시청자는 실망? MBC 게시판엔 '결혼지옥' 폐지 요청까지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7살 딸에 대한 양부의 과한 신체접촉이 사단이 됐다. "팬티 속은 남의 것을 보여줘서도 안되고 내것을 보여줘서도 안된다"는 오은영의 지적으로 마무리될 것 같지 않다. 방송 폐지 여론까지 들끓고 있다.

20일 오후 MBC 소통센터 공식 홈페이지 내 'MBC에 바란다' 게시판에는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이 다수 게재됐다.

이날 등장한 부부는 남편은 초혼, 아내는 재혼인 결혼 2년 차 재혼 부부였다.

이들은 아내가 전남편 사이에서 낳은 7세 딸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었는데, 남편의 '과한' 애정 표현이 문제가 됐다.

남편은 아이가 너무 예쁘다며 꼭 끌어안고 '가짜 주사놀이'라며 '똥침' 찌르는 장난을 쳤고, 아이는 그게 싫다며 놓아달라고 외쳤다. 옆에서 아내 또한 '하지 마라'며 말렸지만, 남편은 "딸과 몸으로 놀아주는 타입"이라며 애정 표현이라고 해명한다.

이를 보고 깜짝 놀란 오은영은 "우리가 아이들을 가르칠 때 '남의 팬티 속을 만져도 안 되고, 내 것을 보여줘도 안 된다'고 말한다. 만 다섯 살이 넘으면 이성의 부모가 목욕할 때 아이의 생식기 부위를 직접 만지지 말라고 한다. 그게 아이에 대한 존중이다. 주사를 팔에 안 놓고 엉덩이에 놓던데, 친부라고 해도 조심해야 되는 부위다. 더군다나 가족이 된지 얼마 안 된 경우에는 더 조심해야 되지 않겠냐"며 지적했다.

그런데 이들 부부의 사연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심지어 가정폭력 상담사인 아내는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한 적도 있다는 것. 아내는 아이가 놀다가 남편의 안경을 밟자 남편이 욕을 하며 안경을 던졌다고 했다. 아내는 남편의 처벌보다는 학대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게 하고 싶어 공권력의 힘을 빌렸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은 "아이를 어떤 시각으로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한 가치관이나 개념의 차이가 크니까 아내는 덜컥 겁이 나는 것"이라며 공권력을 동원해서라도 아이에 대한 남편의 미숙함을 알려주고 싶어 했던 아내의 노력을 전했다.

그러면서 서로에게 이해할 부분과 고쳐 나가야 할 점들을 조언하며 부부를 응원했으나, 방송 내용과 관련 시청자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건 말 그대로 아동학대다'라며 방송 폐지 요청까지 올라오고 있는 것.

특히 제작진이 시청률을 위해 자극적인 편집을 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만약 양부의 사연이 과장 편집된 것이라면, 일반인이 얼굴까지 다 공개되고 이후 일상생활이 가능하겠냐"는 주장도 온라인에 올라오고 있다. 실제 이날 방송은 수도권 가구 시청률 4.8%, 2049 시청률 1.5%로, 19일 방송된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아이가 남편을 빼고 그린 가족 그림을 보는 장면에서는 순간 시청률이 6%까지 올라갔다.

한편, '결혼지옥'은 어느새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된 부부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부부 갈등의 고민을 나누는 리얼 토크멘터리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이정혁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