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리허설서 “떨린다” 답변 미리 준비? 韓 “악의적 허위보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5일 서울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국정과제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5일 서울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국정과제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제1차 국정과제 점검회의’에서 한동훈 법무장관이 생방송과 리허설에서 “떨린다”는 말을 똑같이 반복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20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각 부처 장관들은 지난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민패널 100명으로부터 질의응답을 받는 회의를 열었고 이는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한 장관은 이날 한 여성으로부터 성범죄 대응책에 관한 질문을 받고 “제가 언론이나, 국회에서 질문을 받을 때는 긴장을 안 했는데 국민들로부터 직접 질문을 받으니 참 많이 떨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부 언론은 한 장관이 이날 오전에 진행된 리허설에서도 해당 여성으로부터 같은 질문을 받았고, 똑같이 “떨린다”는 식으로 답을 했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한 장관은 사전에 그런 질문을 받고 답한 적이 없다고 밝힌 것이다.

법무부는 “한동훈 장관은 15일 진행된 국정과제 점검회의 리허설에서 위와 같은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며 “명백히 사실과 다른 허위보도로, 해당 언론사들은 최소한의 확인 취재도 없이 악의적으로 허위 보도를 했다”고 밝혔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