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현역 빅리거’ 우완 에릭 페디 영입… “선발 핵심멤버 기대”

NC 다이노스에 합류한 에릭 페디. (NC 제공)
NC 다이노스에 합류한 에릭 페디. (NC 제공)

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투수로 ‘현역 빅리거’ 에릭 페디(29)를 영입했다.

NC는 우완 페디와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80만달러 등 총액 100만달러에 계약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페디는 신장 193㎝ 체중 92㎏의 신체조건을 갖춘 우완 오버핸드 투수다. 평균 시속 149㎞(최고 153㎞)의 직구와 함께 투심, 커터, 커브, 체인지업을 섞어 던지며 안정된 제구와 다양한 구종을 바탕으로 한 땅볼 유도 능력이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18순위로 워싱턴 내셔널스에 지명된 페디는 2017년 빅리그에 데뷔해 메이저리그 통산 102경기(선발 88경기)에 출장, 454⅓이닝을 소화하며 21승33패 평균자책점 5.41을 기록했다.

특히 2019년 워싱턴이 월드 시리즈에서 우승할 당시 팀의 5선발로 활약했고, 당장 올 시즌까지 빅리그에서 뛴 수준급 투수다. 올 시즌에도 워싱턴에서 5선발로 27경기를 소화한 페디는 6승13패 평균자책점 5.81로 다소 부진했다.

임선남 NC 단장은 "페디는 강력한 구위의 투심 패스트볼과 함께 커터,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지는 투수로,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이 우수하다"면서 "메이저리그 풀타임 선발투수답게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도 갖췄다. 구단 선발진의 핵심 멤버로 활약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페디 선수는 "NC의 일원이 돼 매우 기쁘다. 하루빨리 동료들을 만나보고 싶고 KBO만의 문화를 경험해 보고 싶다"면서 "목표는 선발로 많이 출장해 양질의 이닝을 소화하면서 팀의 승리를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KBO리그에 대한 지식은 많지 않다"면서도 "운 좋게도 2020년 에릭 테임즈와 같은 팀에서 뛰었는데 KBO리그를 높이 평가한 것을 들었다. 기대감이 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 미국 애리조나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꾸준히 운동하고 있다. 최상의 몸 상태와 투구 컨디션으로 내년 팀의 스프링 트레이닝에 합류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