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매체, 메시 연장 득점 무효 주장… IFAB “번복 없다”

프랑스 매체 ‘레퀴프’가 월드컵 결승전 연장전에서 나온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의 득점이 무효라고 주장했다. 공이 골라인을 넘기 전부터 아르헨티나 벤치의 선수들이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해당 판정이 번복될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프랑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와의 결승전에서 연장까지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2K4로 석패, 준우승을 기록했다.

당시 프랑스는 2-2로 팽팽히 맞선 연장 후반전 메시에게 실점했다. 프랑스 매체 '레퀴프'는 20일 "실점 당시 아르헨티나의 벤치 선수들 다수가 그라운드 안까지 들어왔다"면서 "이 골은 규칙에 의해 취소되는 게 정당하다"는 견해를 냈다.

프랑스는 이후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의 동점골로 간신히 승부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갔지만, 결과적으로 이 실점이 없었더라면 우승 트로피의 주인이 프랑스가 될 수도 있었다.

문제가 될 수는 있는 장면이다. 실제로 축구 규칙 3조9항에는 "득점이 나온 뒤 경기가 재개되기 전 시판이 경기장에 추가 인원이 있었다는 걸 알게 된 경우, 심판진은 골을 인정하지 않아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경기 중계 화면을 통해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그라운드 안까지 들어온 장면은 명백히 확인이 가능하다.

물론 '레퀴프'의 주장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IFAB는 "추가 인원이 그라운드에 들어왔더라도 그들이 실제 경기나 상대 플레이에 영향을 미칠 때만 문제로 삼는다"면서 "해당 장면에서 벤치 선수들은 골과는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또한 실제로 그들이 영향을 미쳤다고 하더라도, 해당 상황 직후도 아닌 다음날인 지금 트로피의 주인을 다시 정한다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역대급 명승부’로 꼽히는 결승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펼치고도 우승을 이루지 못한 프랑스 측의 몽니 정도로 보면 되겠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