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선수권 2연패' 금의환향 황선우 "손가락 부상으로 힘들었지만, 아드레날린이 나왔어요"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공항=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 '괴력의 레이서' 황선우(19·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 꿈의 2연패에 대한 만족감을 숨기지 않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황선우는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황선우는 귀국 인터뷰에서 "아부다비 대회에 이어 2연패를 하게 됐다. 몸이 좋지 않다고 판단해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마지막 날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따 만족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황선우는 지난 18일 호주 멜버른 스포츠앤드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년 국제수영연맹 쇼트코스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39초72의 기록으로 '라이벌'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를 1초07차로 따돌리고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꼭 1년 전인 2021년 12월 17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이 대회 같은 종목에서 생애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황선우는 대회 2연패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엔 '대선배' 박태환의 2016년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우승 기록인 1분41초03을 뛰어넘고 아시아기록까지 써 더욱 의미있는 대회로 남았다.

황선우는 "올해 호주와 터키 고산지대로 두 차례 전지훈련을 떠났다. 전지훈련지에서 많은 스킬을 익혔다. 턴, 돌핀킥 등이 좋아진 덕에 자유형 200m 기록을 2초 가량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실 작년에 비해 기록이 많이 줄지 않아서 페이스를 운영하는데 많이 힘들었다"고 털어놓은 황선우는 "이번 선수권대회를 살펴보면 초반 25m 말고는 12초대를 계속 유지했다. 그런 점에선 페이스 운영이 많이 늘었다고 할 수 있다"고 했다.

황선우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기까지 두 가지 악재를 극복해야 했다. 예선 과정에서 두 번째, 세 번째 손가락이 꺾이는 부상을 했다. 결선에선 가장 바깥에 위치한 8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황선우는 "예선에서 나도 모르게 정신없는 레이스를 한 것 같다. 터치할 때 실수가 나와 두 번째, 세 번째 손가락이 심하게 꺾였다. 레이스 이후 손에 힘이 안 들어갈 정도였다. 그래도 결선까지 7시간 가량 남아서 그 때까지 한번 버텨보자는 생각으로 웜업과 스트레칭을 했다. 경기가 다가오는 2시간 전에도 통증이 심해서 포기할까 했지만, 8등으로 결선에 올라간 게 기회라고 생각했다. '참고 뛰어보자'고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서 뛰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일단 손가락 부상을 한 게 나한테는 악재였다. 국제대회에서 8번 레인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8번 레인에선 다른 선수들 레이스를 볼 수 없다. 돌아올 때 저 혼자만의 레이스를 해야 한다. 그런 위치여서 정말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황선우는 "나도 모르게 아드레날린이 나왔다. 그래서 1분39초72의 기록이 나올 수 있었다"며 웃었다.

이번 대회의 성과 중 하나는 '라이벌' 포포비치와 톰 딘(영국) 보다 좋은 기록을 세웠다는 데 있다. 황선우는 "포포비치와 딘은 엄청난 기록을 보유한 선수"라고 추켜세운 뒤 "두 선수 역시 어리기 때문에 은퇴할 때까지 같이 경쟁할 선수들이다.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좋은 선수로 나아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황선우는 자유형 200m뿐만 아니라 계영 800m에서도 양재훈 김우민(이상 강원도청) 이호준(대구광역시청)과 함께 결선에서 6분49초67의 기록을 세우며 사상 최고 성적인 4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이번에 계영 800m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엄청 기쁘다.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기록도 많이 좋아졌다. 아시안게임에서 많은 메달을 보길 기대한다"고 했다. 인천공항=윤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