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논란’ 노제, 할리우드로 떠났다… 자숙 5개월만 SNS 재개

댄서 노제가 자숙 5개월만에 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20일 노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업로드 했다.

사진에는 미국 LA를 방문한 노제의 모습이 담겼다. 그의 뒤로는 할리우드 거리가 펼쳐져 있다. 노제는 할리우드 거리를 돌아다니며 여행을 만끽하고 있는 모습.

이를 본 허니제이는 "이뻐서 기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고, 아이키 역시 "지혜야 잘 다녀와"라고 다정한 댓글을 남겼다.

특히 이번 게시글은 노제가 갑질 논란 이후 약 5개월만에 처음으로 SNS에 올린 근황 글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노제는 지난해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하면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당시 그가 만든 'Hey Mama' 안무가 큰 반향을 일으키면서 노제 역시 댄서로서 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7월, 노제가 SNS 광고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계약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광고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 측은 당초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추가 입장문을 통해 "당사의 불찰로 인해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고, 아티스트와 미흡한 의사소통으로 기한 내에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다"며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노제 역시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변명의 여지없이 해당 관계자분들께 피해를 끼치고, 실망을 안겨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어떠한 말로도 지난 제 잘못을 되돌릴 수 없다는 걸 알기에 당장의 용서보다는 깊이 반성하고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후 노제를 둘러싼 무분별한 폭로글이 쏟아지기도 했지만, 노제는 조용히 자숙기간을 가졌다.

그러던 중 자숙 4개월만인 지난달, 한 매거진의 창간 1주년 기념 화보가 공개되면서 논란 후 첫 행보를 보였다. 당시 그는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창간호 촬영 땐 나도 막 활동을 시작하는 입장이어서 감회가 새롭고, 1년 만에 나를 잊지 않고 찾아줘서 정말 감사하다"며 "(앞으로 1년 후에는) 조금 더 성숙한 면모를 지닌, 쿨하고 의연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후 '스우파' 동료인 허니제이의 결혼식 축하무대에 오른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지만, 노제의 SNS에는 별다른 인증샷이 올라오지 않았다. 이 가운데 논란 5개월만에 SNS 활동을 재개하면서 그의 복귀를 향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 노제 SNS, OSEN DB

관련시키다